Update 2018년 08월 19일  일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화순군 곳곳에 ‘접시꽃 거리’ 조성 2018-06-11 17:01

【에코저널=화순】화순군은 생활권 주변 짜투리 땅과 나들목 주변에 여름철 볼거리를 위한 ‘접시꽃 거리’를 조성해 봄 철쭉에 이어 아름답게 꽃이 피는 명품도시를 만들어 가고 있다.

접시꽃은 풍요를 상징하는 여러해살이 식물로 6월부터 8월까지 초여름에 흰색, 붉은색 등 여러 가지 색깔의 아름다운 꽃을 피운다.

예로부터 마을 어귀, 길가, 담장 등에 식재했으며 손님맞이 꽃으로 불리는 접시꽃은 조선시대에는 어사화로 사용할 만큼 사람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누구나 좋아하는 꽃이다. 우리나라 전역에서 잘 자라고 줄기, 꽃, 잎, 뿌리는 한약재로도 이용되고 있다.

화순군은 봄 철쭉에 이어 여름을 알리고 도종환 시인의 ‘접시꽃 당신’으로 우리에게 친숙한 접시꽃을 생활권 주변 자투리땅 등에 집단 식재했다. 전국 제일의 접시꽃 거리를 조성하고자 2018년부터 2021년까지 약 4년에 걸쳐 화순읍 관문인 이십곡리, 화순 전남대병원 진입로 등 18개소, 약 12km에 거쳐 접시꽃 거리를 조성할 계획이다.

본격적인 사업추진을 위해 화순군에서는 2017년 8월경 접시꽃 씨앗 약 60kg을 관내 접시꽃 식재지에서 수확 건조했다. 9월경 화순읍 나들목 등 약 4개소 약 3.0km에 파종 접시꽃 거리를 조성해 꾸준히 관리한 결과, 올해 6월 여름 전령사 접시꽃이 관내 곳곳에 만개해 보는 이의 탄성을 자아내고 있다. 특히 화순 전남대병원 진입로변에 조성한 접시꽃 거리는 매일 운동하고 산책하는 지역민들의 반응이 뜨겁다.

화순군에서는 이러한 경험을 바탕으로 접시꽃 거리 확대 방안 등을 수립해 전국 제일의 접시꽃 거리를 조성 할 예정으로 조성 후에는 접시꽃을 주제로 한 시낭송대회 등 다양한 이벤트 개최로 관광자원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이병구 기자 lbk@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