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0월22일월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국립횡성숲체원서 ‘숲속 아름다운 결혼식’ 2018-05-15 09:35

【에코저널=횡성】국내 첫 숲체원(산림교육 전문시설)인 국립횡성숲체원에서 숲속 아름다운 결혼식이 열렸다.

산림청 한국산림복지진흥원은 강원도 횡성군 둔내면 소재 국립횡성숲체원에서 관계자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국외입양가정을 위한 ‘숲속 아름다운 결혼식’을 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날 결혼식은 한국에서 네덜란드로 입양된 멜라니(Melanie, 34세) 씨와 네덜란드인 마틴(Martine, 39세) 씨가 그 주인공.


1살에 네덜란드에 입양된 멜라니 씨는 4년 전 마틴 씨와 가정을 꾸려 슬하에 1녀를 두고 있으며, 지난 2016년 수소문 끝에 강원도 원주에 거주하는 친어머니를 찾게 됐다.

이에 결혼식을 올리지 못한 안타까운 사연을 접한 횡성숲체원과 원주의 한 결혼 전문업체가 지원을 통해 어머니가 계신 한국에서 뜻깊은 결혼식을 올리게 된 것.

국립횡성숲체원은 지난해부터 경제적·사회적 여건의 어려움으로 결혼을 하지 못한 소외계층이나 고령자들의 황혼 결혼, 사회초년생 등의 결혼식을 지원하고 있다.


장관웅 국립횡성숲체원장은 “앞으로도 청태산의 아름다운 자연 속에 위치한 숲체원을 적극 활용해 지역사회와 상생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들을 적극적으로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박지현 기자 pjh@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