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년 07월 21일  토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북한산국립공원 깃대종 ‘산개나리’ 자생지 복원 2018-05-10 11:15
【에코저널=서울】국립공원관리공단 북한산국립공원도봉사무소는 국립산림과학원(원장 이창재)과 공동으로 2012년 북한산국립공원 자생지에 복원한 산개나리가 성공적으로 정착했다고 밝혔다.

▲북한산국립공원 산개나리 복원지.

‘산개나리’는 일제강점기 북한산에서 처음 발견되었으며 한반도에만 자생하는 특산식물로서, 개나리에 비해 꽃잎이 좁고 짧으며 잎 뒷면에 잔털이 있는 것이 특징이다.

산개나리는 생육 시 많은 빛을 필요로 하나, 북한산국립공원 내 산개나리 자생지는 약 30년 전 인공 조림된 리기다소나무와의 경쟁에서 밀려 점차 사리질 위기에 처해 있었다.

▲북한산국립공원 복원지에 개화한 산개나리(4월)

이에 따라 북한산국립공원도봉사무소는 2008년부터 산개나리를 공원을 대표하는 깃대종으로 선정해 자생지 일원을 국립공원 특별보호구역으로 지정하는 한편 국립산림과학원과 함께 복원사업을 추진해 왔다.

북한산 산개나리에서 유래한 다양한 유전자형의 개체군을 확보해 2012년부터 자생지 인근에 복원하고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실시한 결과, 자생지에서 찾아보기 힘들었던 종자 결실이 확인되는 등 전반적인 생육상태가 양호한 것으로 조사됐다.

▲북한산국립공원 복원지 산개나리 종자 결실(9월)

북한산국립공원도봉사무소 조강희 자원보전과장은 “기존 수량 중심의 복원 방식에서 벗어나 유전다양성과 자생지 환경을 다각적으로 고려한 복원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남귀순 기자 iriskely@hotmail.com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