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년 07월 19일  목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경남도, 미세먼지 흡수 ‘도시숲’ 조성 확대 2018-04-17 17:26
【에코저널=창원】경남도는 미세먼지를 흡수해 대기오염도를 낮추고 도시열섬 현상을 완화하는 ‘도시숲’ 조성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17일 밝혔다.

경남도는 올해 176억원을 투입해 40만여 그루의 나무를 심어 도시숲 105개소와 가로수길 10개소 58km를 조성할 계획이다.

도시숲은 아이들의 자연체험활동 기회와 만남의 장소 제공은 물론 지역축제와 문화공간으로서의 가치가 높아져 소통과 문화의 공간으로 인식되고 있다.

1ha의 숲은 연간 168kg의 미세먼지를 흡수하고 여름 한낮 평균기온을 3∼7℃ 정도 낮추는 도시열섬 현상 완화 효과가 있어 도시지역 기후변화에 대비하는 ‘친환경적 도시숲’ 조성의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다

도시숲 유형에는 도심 속 자투리땅을 활용한 ‘녹색쌈지숲’, 유휴지와 공유지에 조성하는 ‘산림공원’, 건축물과 주변 지역에 생활환경의 보호와 유지를 위해 조성하는 ‘생활환경숲’, 사회·문화적 가치가 높은 역사·풍수를 대상으로 하는 ‘전통마을숲 복원’, 나라꽃 사랑을 위한 ‘무궁화동산 조성’ 등이 있다.

식재대상 나무는 지역과 입지환경을 고려해 자생수종인 느티나무, 이팝나무, 칼라수종인 황금메타세콰이아, 홍가시나무, 황금사철 등으로 다양한 수종을 선정해 쾌적하고 아름다운 녹지공간을 조성하게 된다.

이와 함께 경남도는 도민의 도시녹화 참여기회 확대와 기업과 단체의 사회공헌활동을 도시숲 조성과 연계한 모범 사례를 발굴·홍보해 범도민운동으로 확대해 나가는 등 시민과 기업이 함께하는 국민 참여 도시녹화운동도 적극 추진한다.

매년 도시숲 조성관리에 참여한 개인·기업·단체에게 ‘푸른경남상’을 수여하고 부문별 수상자가 있는 3개 시·군에는 상사업비 지급 등 다양한 인센티브를 제공해 참여 분위기를 도내 전 지역으로 확산할 계획이다.

올해부터 시·군별 ‘도시림 등의 조성·관리 심의위원회’를 운영해 도시림의 체계적 관리로 무분별한 훼손을 막고 도시숲 조성·관리체계를 지속해서 확립해 나갈 예정이다.

경남도 서석봉 산림녹지과장은 “도민들이 생활주변에서 숲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도심 내 자투리 공간을 활용한 녹지 휴식공간을 더욱 늘려나갈 계획”이라며 “국민 참여 도시녹화운동 정착을 위해 개인과 기업 및 단체의 많은 관심과 적극적인 참여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고효준 기자 khj@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