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년 05월 21일  월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표고버섯 재배 임업인 맞춤형 연찬회 열려 2018-02-14 17:22
【에코저널=서울】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은 국산 표고버섯의 우수성과 재배의 수월성을 알리기 위해 오는 26일 산림과학관 국제회의실에서 ‘임업인과 함께하는 표고버섯 연찬회’를 개최한다.


이번 연찬회는 표고버섯 재배를 희망하는 귀농·귀산촌인과 국산 품종을 처음 재배하고자 하는 임업인을 대상으로 국산 품종에 대한 궁금증을 해결하고 관심을 독려하기 위해 마련됐다.

연찬회에서는 선배 재배자들이 국산 품종을 직접 재배하고 판매하며 현장에서 느낀 점을 생생하게 전달한다. 국산 품종의 장점과 재배 시 유의사항도 공유한다.

또한, 산림청 사유림경영소득과는 2018년 산림청의 버섯산업 지원정책을 소개한다.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는 신품종 출원 및 종균 유통 시 주의사항을 전하며 앞으로 국내 표고버섯 산업계를 지원할 예정이다.


국립산림과학원은 연찬회의 원활한 진행을 위해 19일부터 21일까지 이메일(rryoo@korea.kr)과 전화(02-961-2752)로 선착순 100명에 한해 사전 참가신청을 받는다.

연찬회 참석을 희망하는 사람은 성명, 소속, 연락처, 개인정보 공개 동의를 간단히 적어 이메일을 보내거나 전화로 접수하면 된다.

국립산림과학원 이성숙 화학미생물과장은 “국산 표고버섯 품종의 재배기술을 공유하는 이번 행사를 통해 재배자의 역량이 높아지고, 국산 표고버섯의 자급률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전했다.

책임운영기관인 국립산림과학원은 앞으로도 골든시드(Golden Seed) 프로젝트를 통해 국내 표고버섯 재배자들의 소득향상과 시장 경쟁력 확보를 위해 다양한 품종과 알맞은 재배법을 개발하고 새로운 기술을 공유하는 임업인들과 소통의 시간을 지속적으로 가질 계획이다.

이병구 기자 lbk@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