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0월20일토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이정미, 잔인하게 포획된 돌고래 수입금지 환영 2018-02-12 11:34
【에코저널=서울】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정의당 이정미 의원이 잔인하게 포획된 돌고래에 대한 수입 금지 결정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9일 국무조정실 규제개혁위원회에서 일본 다이지 등에서 잔인하게 포획된 돌고래의 국내 수입을 불허하는 ‘야생생물 보호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시행령’ 개정안이 조건부로 통과됐다.

규제개혁위원회는 환경부, 수족관업계, 시민단체 등이 참여했고, 3시간 가까이 이어진 논의 끝에 개정안의 일부 표현을 보완해 조건부 통과시킬 것을 의결했다. 환경부는 일부 표현을 보완해서 법제처로 심사를 넘길 예정이다. 3월 국무회의(차관회의)에서 통과되면 바로 시행된다.

이정미 의원은 “정부는 일본 다이지 등 돌고래 수입 금지를 시작으로 수족관에서의 돌고래 쇼가 아닌 돌고래 생태관찰과 3D 기술을 활용한 생태교육 방식을 모색해야 한다”며 “수족관에 있는 국제적 멸종위기종 등 동물의 생활환경을 개선을 의무화하는 ‘야생생물 보호 및 관리에 관한 법률’ 개정안이 통과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정미 의원은 2017년 2월 22일부터 3월 3일까지 열흘간, 환경부·해수부·동물단체·의원실 등이 참여하는 돌고래 수족관 민·관 합동조사를 실시했다. 국내 8개 고래류 사육시설에 대한 민관공동조사를 통해 고래류 사육시설이 부실하게 관리되고, 정부가 이를 수 십 년간 방치한 사실을 확인했다. 민·관 공동조사를 한 이후로 1년 만에 큰 성과다. 그러나 민관합동조사결과 확인된 전문수의사 부족, 좁은 생활공간 등 열악한 환경은 제도적 한계로 개선되고 있지 못한 실정이다.

이정미의원이 지난해 3월 ‘야생생물 보호 및 관리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발의했으며, 현재 환경노동위원회 계류중이다. 해양포유류를 연구 및 보호 외에 수출입 금지, 국제적 멸종위기종 사육시설의 설치기준을 5년에서 10년 사이의 주기로 강화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정성 기자 jungsungl@daum.net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