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0월24일수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대구시, 팔공산 친환경 미나리 출하 2018-01-08 16:08
【에코저널=대구】대구시민들의 영원한 휴식처인 팔공산에는 지금 미나리가 출하돼 시민들의 입맛과 발길을 사로잡고 있다.

대구시농업기술센터의 기술지도로 2004년부터 시범적으로 재배해 성과를 거둔 팔공산 미나리는 올해 재배 15년째를 맞아 이식미나리 재배에 성공해 품질 향상뿐 아니라 출하 시기도 한 달 이상 앞당겼다.

팔공산 청정미나리는 팔공산자락의 깨끗한 환경과 지하수를 이용한 친환경농법으로 재배해 주로 생채로 이용되고 있다. 특히 미나리 종근을 벼 모내기 하듯이 심은 이식미나리는 줄기가 굵고 부드러우며 향이 특히 진하고 상품성이 뛰어나 소비자의 입맛을 돋우고 있다.

미나리는 추운 겨울을 이겨내고 가장 먼저 올라오는 식물로 미네랄이 풍부해 현대인의 겨우내 몸속에 쌓인 독소 배출에 아주 좋은 채소이다.

참농부들 영농조합법인(대표이사 박칠권)에서 생산하는 이식미나리는 한 봉지(1kg)에 2만원(상품 기준)에 판매되고 있으며, 현지농장에서 구매 가능하다.

대구시 이솜결 농업기술센터장은 “미나리 농가 주위는 천년고찰과 방짜유기박물관, 시민안전테마파크, 주말농장 등이 있어 나들이를 겸해 들른 후 각 농가에서 제공하는 편의시설에서 식사도 하고 고향의 정취를 물씬 느껴 보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병구 기자 lbk@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