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7년 11월 25일  토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영광군, 해상가두리 양식 참조기 출하 2017-11-13 18:02

【에코저널=영광】영광군은 최근 해수면 온도 상승과 남획 등으로 어획량이 감소하고 있는 참조기를 국내 최초 해상가두리 양식에 성공, 지난 12일 영광군수협 위판장을 통해 136상자(3200만 원)를 출하했다고 13일 밝혔다.

참조기 양식은 지난 6월 참조기 종자를 함평만 해상가두리 양식장에 시범 입식해 전라남도 해양수산과학원 영광지원의 양식기술 지도로 5개월 만에 1미당 평균 100g으로 성장했으며 자연산 80% 수준의 가격이 형성됐다.

참조기 해상가두리 양식은 참조기 어획량이 2011년 5만9천톤에서 2016년 1만9천톤으로 지속해서 감소함에 따라 원료가격의 급격한 상승으로 굴비 업체가 어려움을 겪고 있어 굴비 산업 활성화를 위해 추진했다.

이번 참조기 해상가두리 양식 성공으로 양식업체에는 단기간에 생산 가능한 고소득 양식품종으로 자리매김하고 굴비 업체에서는 굴비 원물을 안정적으로 확보할 수 있게 됐다.

영광군 관계자는 “내년에는 참조기 100만 미를 해상 가두리 양식장에 계약양식을 실시할 것”이라며 “축제식 시험양식 및 유휴 수면을 활용한 참조기 양식장 3개소와 육상양식장을 조성해 굴비 원료인 참조기 생산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고효준 기자 khj@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