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7년 12월 11일  월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이용득, 수입 야생동물 검역시스템 ‘구멍’ 2017-10-10 09:48
2만4060마리 중 따오기 2마리만 정밀검역


【에코저널=서울】정부가 수입야생동물에 대해 정밀검사가 아닌 눈으로만 확인하는 임상검사만 실시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용득 의원이 국회 입법조사처와 농림축산식품부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자료에 따르면 지난 7년간 수입된 야생동물 2만4060마리 중 정밀검역을 받은 동물은 따오기 단 2마리에 불과했다. 반면 농림축산식품부는 가축 및 반려동물을 대체로 가축전염병성 질병의 병원체를 퍼트릴 우려가 있는 동물로 보고 있으므로 모든 해당 동물에 대해 정밀검역을 실시하고 있다.

이용득 의원이 관세청으로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4년 밀수 국제적멸종위기동물 45마리를 적발한 이후 2015년부터 현재까지 적발건수가 ‘0’건에 불과해 사실상 밀수적발에서 손을 놓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당시 밀수 적발된 사막여우 32마리 중 16마리가 검역 도중 폐사했고, 나머지 16마리 중 12마리가 환경부 지정 야생동물질병 Ⅱ등급(전염병)인 개홍역(Canine Distemper)로 폐사했다. 개홍역은 야생 노출시 개과 동물, 너구리에서 높은 전염성을 보이며, 폐사율 50%이상의 위험한 동물종간 전염병이다.

2014년부터 현재까지 관세청이 밀수 적발한 국제적 멸종위기종(CITES)이 45개체에 불과한 반면, 이용득 의원이 환경부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2015년 환경부가 실시한 국제적 멸종위기종 불법소유 자진신고 동물 개체는 59만3372마리였고, 지난 3년간 불법소유 적발 개체는 772마리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용득의원실이 환경부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 국제적멸종위기종 불법 신고 및 적발 개체에 대한 검역 현황을 분석한 결과 불법개체 총 59만4144마리 중 0.06%인 357마리에 대해서만 전염병 등 건강상태에 대해 검사를 실시한 것으로 나타났다. 검역실시 개체 중 62개체가 전염병으로 폐사했다.

이용득의원은 “정부는 각종 인수공통질병 및 우리 생태계를 위협하는 전염병에 취약한 밀수, 수입 불법개체들에 대한 질병검사에서 손을 놓고 있는 실정”이라며 “공중보건위생상 위해가 될 수 있는 국내 수입 야생동물 검역을 강화해야 하며, 환경부가 적극적으로 관세청과 협력해 국제적 멸종위기종 밀수 적발에 나서야 한다. 또공중보건위생상 위해가 될 수 있는 밀수 등 불법개체들에 대해 철저히 질병검사를 할 수 있도록 법적 근거 마련이 시급히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국립환경과학원이 발간한 야생동물 질병 연구체계 구축(Ⅱ)에 따르면 한반도는 높은 인구밀도, 야생동물과의 접촉으로 인해 야생동물 유래 신종 감염병 발생가능성이 높은 ‘위험지역 핫스팟’으로 분류되고 있다.

이정성 기자 jungsungl@daum.net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