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7년 04월 28일  금요일
   즐겨찾기 추가
   
  
 
 
 
 
 
 
 
 
 
 
 
기사검색
  

 
서초구, 여의천 제방에 ‘주민참여 하천 숲’ 조성 2017-04-21 10:55

【에코저널=서울】서울 서초구는 최근 여의천 양재IC 옆 제방(양재동 233) 230㎡ 일대에 수목 1천 주를 심어 '주민참여 하천 숲'을 조성했다고 21일 밝혔다.

서초구는 지난 3월 메마른 건천으로 악취가 심했던 신원동 일대 여의천에 양재천의 물을 끌어와 흘려보내는 통수식을 갖고 여의천 주변에 나무를 심는 환경 정비를 추진해 왔다. 그러나 3.3㎞ 길이의 여의천 주변은 환삼덩굴로 뒤덮이거나 황량한 땅이 많아 구의 인력과 예산만으로 하천 주변을 정비하는 데 한계가 있었다.

이에 서초구는 나무심기 전문기업인 (주)트리플래닛과 함께 ‘주민 참여형 숲 조성 프로젝트’를 추진하게 됐다. 크라우딩 펀드를 통해 마련된 기금으로 수목을 구매하고, 자원봉사자와 주민이 참여해 나무와 꽃을 심고 관리하게 되는 사업이다.

이를 위해 서초구는 (주)포시에스와 아이돌스타 인피니트의 멤버인 남우현 팬클럽의 협찬으로 1천만원의 기금을 조성했다.

(주)포시에스와 (주)트리플래닛의 자원봉사자 33명은 왕벚나무 15주, 조팝나무 400주, 좀작살 200주 등 1천주의 수목을 여의천 주변에 식재했다. 펀딩에 참여한 인피니트 남우현 팬클럽과 (주)포시에스는 식재된 나무에 각각 이름표를 걸고 나무가 자라는 동안 애정을 담아 가꾸어 나갈 계획이다.

서초구 김장희 물관리과장은 “주민이 직접 참여해 만든 숲은 하천관리의 모범적인 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 양재천과 반포천 등에도 확대 시행해 수목 없이 방치된 하천변을 도시공원형 숲으로 만들어 주민에게 아름다운 휴식공간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서초구는 매주 주민 자원봉사를 통해 ‘주민참여 숲’을 지속적으로 관리해 나갈 예정이다.

박지현 기자 pjh@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