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7년 11월 24일  금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아시아녹화기구·철원군, ‘통일양묘장’ 조성 협약 2017-04-20 12:04
【에코저널=서울】재단법인 기후변화센터의 병설기관인 아시아녹화기구가 철원군과 통일 전·후 북한 산림복구의 중요성을 공유하고, 통일양묘장 조성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아시아녹화기구 고건 운영위원장(前국무총리)과 이현종 철원군수는 20일 오전 11시, 철원군청 상황실에서 이같은 내용의 업무협약(사진)을 체결했다. 오늘 협약식에는 아시아녹화기구 김동근 상임대표(前산림청장)와 이양수 철원군산림조합장도 참석했다.

철원군은 국내에서 북한 기후대와 가장 유사한 지역 중 한 곳이다. 접경지역 특수성과 지리적 이점을 고려할 때 통일대비 북한에 식재할 묘목을 생산하기에 최적의 환경을 갖추고 있다.

오늘 협약식에서 양 기관은 통일대비 북한의 훼손된 산림을 복구하고 통일육묘장 기반조성을 위해, 행정 및 기술적 협력 뿐 아니라 철원 농가에 육묘기술을 보급함으로써 지역사회 발전에 기여하는 포괄적 협력관계로서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아시아녹화기구 고건 운영위원장은 “과거 우리는 30억 그루로 산림녹화에 성공한 바 있는데, 북한은 앞으로 65억 그루를 심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으니 우리의 두 배 정도의 묘목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통일양묘장 조성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해 한반도 산림녹화의 성공모델로 만들어 남북대화의 물꼬를 트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아시아녹화기구는 국제기구와 기업, 시민사회의 파트너십을 통해 기후변화에 대응하고 지속가능한 푸른 한반도를 만들어 가는 비정부 민간주도형 국제협력기구로 국무총리를 역임했던 고건운영위원장이 2014년 창립했다. ‘한반도 녹화’에 초점을 맞추고 2016년 철원군 DMZ평화문화광장에서 500명이 참석한 가운데 ‘평화통일 염원의 숲’을 조성하는 나무심기 행사를 가진 바 있다.

박지현 기자 pjh@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