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11월29일월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슬러지자원화’ 개선 주문 2021-10-18 10:41
박대수 의원, 지속적인 실적 감소 지적

【에코저널=서울】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박대수 의원(비례대표)은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이하 공사)에서 담당하는 슬러지자원화 사업이 매해 지속적인 실적 감소에도 불구하고 개선책이 마련되지 않고 있다”며 개선책 마련을 요구했다.

공사는 하수처리장이나, 공장폐수처리시설 등에서 발생하는 액상부유물질(이하 슬러지)을 자원화해 고체 발전연료로 전환하는 ‘슬러지자원화 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이 사업을 위해 2007년부터 광역하수슬러지 처리시설을 단계별로 설치해 운영해오고 있다.

박대수 의원이 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슬러지자원화 사업’은 1단계 시설 398억원, 2단계 시설 822억원, 3단계 시설 1265억원으로, 총 2485억원이 투입됐다. 사업 목적은 유기성슬러지 재활용을 통해 오염물질 저감과 자원재순환에 기여하는 것이지만, 전체적인 사업 현황은 그 목적에 부합하지 못하다는 지적이다.

2021년 5월까지 자원화 현황을 보면 최근 3년간 슬러지 반입 및 처리량은 1단계 시설의 경우엔 2019년 18만136톤이다. 2020년 11만9290톤이다. 2021년 또한 5월까지 3만7586톤으로, 이런 추세라면 올해에도 실적의 감소가 상당할 것으로 예측된다. 마찬가지로, 2단계 시설의 경우에도 19년 24만5685톤, 2020년 16만5817톤, 2021년 5월까지 6만7541톤으로 감소세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이를 바탕으로 반입‧처리량을 시설용량으로 나눈 ‘시설 가동률’은 2021년 5월까지 기준 1단계 시설 가동률이 46.1%, 2단계 시설 53.2%, 3단계 시설 43.5%로 전체 처리 가능용량의 절반밖에 운용되고 있지 못한 실정이다.

박대수 의원은 “현장에서는 자원화된 고형연료가 저품질이기 때문에 화력발전소에서 이를 받아주지 않아, 슬러지자원화 사업은 애물단지로 전락한 상태”라며 “해당 사업이 이대로 사장되지 않도록 관련기술 개발 등 활용 방법을 다각화로 모색해야한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이어 “공기업이 공공의 목적을 이유로 수천억 원의 세금이 투입되는 사업을 벌여놓고 실적이 나오지 않으면 ‘나 몰라라’하는 현상은 하루 이틀만의 문제가 아니다”라면서 “사업 실행 전 충분한 검토를 통해 이런 도덕적 해이를 극복하고, 실행 후에도 사업 목적을 달성할 수 있도록 각고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정성 기자 jungsungl@daum.net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