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11월29일월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강은미, 꼼꼼한 분리배출 생활용품 소각처리 2021-10-05 17:32
생활폐기물 분리수거 전반적 문제 지적


【에코저널=세종】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정의당 강은미 의원(비례대표)은 5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환경부 국정감사에서 한정애 환경부장관에게 생활폐기물 분리수거 정책 문제를 지적하며 환경부의 대안 마련을 요구했다.

2050년까지 탄소중립 실현을 하기 위해서는 쓰레기 배출을 줄이는 목표뿐만 아니라 발생한 쓰레기를 재활용해 자원화하는 자원순환 시스템이 확대되어야 한다. 하지만 실제 재활용품들이 수거돼 선별되는 곳에서는 분리수거가 제대로 되지 않은 상태로 쓰레기들이 들어와 음식물, 일반폐기물로 뒤섞인 쓰레기 속에서 재활용품을 걸러내는 문제가 있다. 부피가 작은 재활용품들은 분리수거가 되어도 선별장에서 선별이 되지 않는 문제가 있다.

강은미(사진) 의원은 “예를 들어 시민들은 물로 씻어서 용기들을 분리배출했는데 정작 선별장에서는 부피가 작고, 크기가 작아서 그냥 쓰레기소각장, 시멘트공장으로 버려진다”며 “재활용 선별장에서는 ‘충전용 전지’로 인한 화재를 가장 우려하고 있어 이를 위해 별도의 분리배출이 시급하다”고 요구했다.

강 의원이 “일상적으로 쓰이고 있는 손선풍기나, 충전식 어린이용 장난감, 소형가전 등 내장된 2차 리튬 전지의 경우에는 일반쓰레기로 버려지거나, 플라스틱 등으로 섞여서 버려지고 있다”며 “재활용 선별장 관계자에 따르면 장난감, 휴대용 선풍기 등에 들어간 리튬전지로 인해 선별장은 항상 화재의 위험에 놓여있으나 관련 제도 개선이 이뤄지고 있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에 한정애 환경부장관은 “소규모 전자기기를 포함해 재활용품 품목별로 요일제를 도입, 선별이 잘 되도록 하겠다”며 “환경이 열악한 공공선별장의 경우엔 설비보완 등 예산지원을 확대해 재활용률 높이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강 의원은 “오피스텔이나 원룸의 경우에는 유형별로 분리할 수 있는 시설이나 용기도 없는 곳이 대부분”이라며 “원룸의 경우에는 분리수거함 설치 자체를 의무화하는 방안과 지자체별 지침이 제각각이기 때문에 환경부가 통일된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한정애 장관은 “지자체와 논의해 분리수거 정책 방안 찾겠다”고 답했다.

이정성 기자 jungsungl@daum.net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