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6월25일화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인천 서구, 쓰레기 무단투기 근절 추진 2019-06-03 15:21
【에코저널=인천】인천 서구는 재활용품의 올바른 분리배출 활성화와 더불어 쓰레기 무단투기를 근절하고자 6월부터 '재활용 전용 봉투 사용 및 배출실명제'를 확대·시행한다고 3일 밝혔다.

서구는 이번 사업을 지난해 12월부터 올 1월까지 인천시 최초로 시범 운영했다. 분리배출 수거량 증가, 일반 쓰레기와 혼합배출 감소 등의 성과를 거두면서 서구 전체로 확대 실시한다.

빌라, 다세대, 단독 및 상가주택에서는 재활용폐기물을 전용 봉투에 담아 분리·배출하면 된다.

재활용폐기물 전용 봉투는 50ℓ와 100ℓ 2종류로 제작돼 종이류는 초록색, 플라스틱·페트(PET)병은 주황색, 캔·유리류는 파란색으로 구분해 품목별로 배출하면 된다.

서구는 재활용폐기물 전용 봉투 사업의 확대·운영을 통해 재활용품 올바른 분리배출 방법을 적극적으로 홍보하고 일련번호를 부여해 배출자를 식별하는 ‘배출실명제’ 시행으로 쓰레기 무단투기 개선과 생활 쓰레기 감량 및 자원 재활용률이 크게 증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에 제작된 재활용 전용 봉투는 빌라, 다세대, 단독 및 상가주택 거주자에게 ‘클린서구 서포터즈’를 통해 배부된다. 동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해도 무상으로 받을 수 있다.

남귀순 기자 iriskely@hotmail.com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