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6월25일화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송옥주 의원, ‘폐기물 불법처리 가중처벌법’ 발의 2019-05-20 17:40

【에코저널=서울】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송옥주 의원(비례대표 사진)은 불법 무단방치폐기물에 대한 처벌을 강화하는 ‘환경범죄 등의 단속 및 가중처벌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20일 대표발의했다.

이번 개정안은 불법 무단방치폐기물로 인한 미세먼지, 악취, 하천 오염, 미세플라스틱 등 여러 환경 문제를 해소하기 위한 입법이다.

개정안은 폐기물 불법 무단방치와 같은 국가재난 수준의 환경범죄에 대해 처벌을 현행 2년 이상 징역, 2배 이상 벌금에서 3년 이상 징역, 3배 이상 벌금으로 상향하고 누범에 대해서 형을 2분의 1까지 가중하는 내용을 담았다.

환경부는 전국 무단방치폐기물의 양을 약 120만톤으로 추산했다. 기타 관계기관은 200만톤 이상일 것이라고 추정하기도 한다. 현재 폐기물 1톤을 이동, 소각하고 최종 매립하기까지 비용은 약 30만원 수준이다. 환경부 추산 120만톤을 모두 처리하기까지 무려 3600억원 가량의 국가예산(행정대집행 비용)이 필요한 상황이다.

최근 문제가 불거졌던 경북 의성군의 무단방치폐기물 양은 17만톤(환경부 추산)에서 최대 30만톤(관계자 및 전문가 주장)에 이를 것으로 추산된다. 국비로 지원되는 행정대집행 금액(톤당 30만원)을 기준으로 보면 약 900억원이 필요한 상황이다. 매년 약 50억원의 처리비용을 투입해도 모두 처리하기까지 18년 정도 소요된다.

송 의원은 “국가 재난 수준의 환경범죄에 책임을 묻기 위해 현행보다 한 단계 더 높은 처벌이 필요하다”며 불법 무단방치폐기물 가중처벌법을 마련한 취지를 밝혔다.

송 의원은 “법안이 통과되면 무단방치폐기물로 인한 환경오염 문제가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개정안에는 강훈식, 박정, 변재일, 송갑석, 신창현, 유승희, 윤후덕, 이상헌, 최재성 의원이 공동발의했다.

이정성 기자 jungsungl@daum.net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