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9월23일월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경기도, 의정부 불법폐기물 행정대집행 착수 2019-05-16 09:01
【에코저널=의정부】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29일 전국 곳곳에 방치돼 있는 불법폐기물을 연내에 전량 처리하라고 지시한 가운데 경기도가 불법폐기물 처리에 착수했다.

경기도는 지난 15일부터 환경부, 의정부시와 합동으로 의정부 신곡동 일대에 20여년 간 방치돼 온 26만여 톤 규모의 불법폐기물 처리에 나섰다. 신곡동 일대 폐기물 처리를 시작으로 올해 말까지 화성, 평택, 김포, 포천 등 도내 15개 시‧군 66곳에 쌓여있는 불법폐기물 57만2300여 톤을 처리한다는 계획이다.

경기도는 지난 3일 시‧군 담당과장들이 참여하는 ‘긴급회의’를 소집, 도내 곳곳에 방치돼 있는 ‘불법폐기물 연내 전량 처리’를 추진키로 하고, 자체 처리계획 수립에 착수했다.

▲행정대집행 모습.

현재 의정부, 화성, 평택, 김포, 포천 등 도내 66개소에는 방치폐기물 45만7000여 톤(15개소)과 불법투기된 폐기물 11만5200여 톤(51개소)를 포함, 총 57만2300여 톤에 달하는 불법폐기물이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경기도는 379억원(국비 198억원, 도비 54억원, 시·군비 127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행정대집행’ 등을 통해 불법폐기물을 우선 처리한 뒤 구상권 청구 등을 통해 행위자, 토지소유주 등 처리 책무자에게 폐기물 처리비용을 징수하는 방식으로 불법폐기물을 처리해 나가기로 했다.

첫 번째 실행계획의 일환으로 경기도는 15일 의정부 신곡동 일대 불법폐기물 처리를 위해 환경부, 의정부시와 합동으로 현장 방문을 실시했다.

의정부 신곡동 일대 부지는 지난 2009년 ‘신곡근린공원’을 조성하기로 결정했으나, 26만여 톤에 달하는 불법폐기물이 ‘쓰레기 산’을 이루고 있어 공원 조성에 차질을 빚고 있는 곳이다.

경기도는 다음 달까지 3만여 톤에 달하는 폐기물을 행정대집행으로 우선 처리하고, 하반기 추가 예산을 편성해 올해 안에 폐기물을 모두 처리할 방침이다. 전체 폐기물 가운데 토사 19만여 톤은 공원 조성 때 복토용으로 재활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경기도 김건 환경국장은 “도비 54억원을 추경에 편성하고 국비 추가확보 및 시‧군 연계 처리방안 등의 검토를 통해 불법폐기물이 신속하고 안전하게 전량 처리될 수 있도록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고효준 기자 khj@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