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1월18일일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하수슬러지펠릿에너지협회장에 김기환씨 2018-11-04 22:27
【에코저널=서울】하수슬러지를 톱밥 등과 섞어 펠릿으로 만들어 발전소에 재생에너지 연료로 공급하는 15개 회사들이 모여 하수슬러지펠릿에너지협회를 만들었다.

하수슬러지펠릿에너지협회는 지난 1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중소기업회관 소회의실에서 창립총회를 갖고, 진에너텍 김기환 회장을 초대 회장으로 추대했다. 또 하수슬러지와 톱밥 등을 혼합해 만드는 펠릿연료 명칭을 ‘하수슬러지펠릿’으로 통일하기로 했다.

▲하수슬러지펠릿에너지협회 창립총회에서 참여기업 관계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하수슬러지펠릿 생산 업체들의 협회 조직은 석탄 혼소 바이오연료를 축소하는 정부의 신재생에너지 정책이 발단이 됐다. 정부가 수입산 우드펠릿의 사용을 감축하기 위해 바이오혼소를 줄이고 있는데, 순수 국내산인 하수슬러지펠릿까지 축소 대상에 포함되면서 불이익을 받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발전공기업들이 하수슬러지 재활용 연료의 사용을 차츰 늘여오다가 정부 정책에 따라 사용에 소극적이 되고 있다는 것이 협회측의 판단이다. 협회측은 하수슬러지펠릿산업이 꽃도 피워보기 전에 고사될 위기에 있다는 우려를 하고 있다.

하수슬러지펠릿에너지협회 김기환 회장은 “하수슬러지펠릿은 골칫덩이인 하수슬러지를 재활용하는 가장 현실적인 대안”이라며 “수입산 우드펠릿과 달리 순수 국내산 재생에너지 연료인 하수슬러지펠릿과 관련, 산업자원부와 환경부에 제도 개선과 정책 지원을 적극 건의하겠다”고 말했다.

이정성 기자 jungsungl@daum.net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