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1월18일일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인천시, 수도권매립지전용도로 소유권 취득 2018-10-29 11:17
【에코저널=인천】인천광역시가 인천 서구 백석동 수도권매립지에서 경기도 김포시 고촌읍까지 이어지는 왕복 4차로 ‘수도권매립지 전용도로(길이 12.34㎞)’ 대한 토지 소유권을 무상 취득했다.

인천시에 따르면 최근 771억원 상당의 수도권매립지전용도로(쓰레기 수송도로)에 대해 서울시에서 인천시로 등기이전(136필지 38만5556㎡)을 완료했다.

수도권매립지전용도로는 1992년 서울시가 사업비 443억원을 투입해 건설했다. 현재 인천시와 김포시가 도로를 유지 관리하고 있다.

인천시는 도로법상 도로관리청임에도 불구하고 토지는 서울시 소유로 돼 있어 각종 사업추진 시 서울시의 동의 절차 등이 추가로 필요했다.

당시 관련자료 등에 따르면 3개 시·도는 도로개설 사업추진에 앞서 1989년 2월에 업무분담을 결정해 1990년 7월 용지보상 협약을 체결하면서 토지보상 업무대행은 인천시, 소유권은 서울시로 등기촉탁 하는 것으로 체결함에 따라 최근까지 소유권이 서울시로 등재된 상황이었다.

인천시에서는 당시 관련 자료 및 국토의 계획 및 이용에 관한 법률(구, 도시계획법)에 의한 무상귀속을 근거로 토지 소유권 이전을 요구했다. 서울시는 처음엔 난색을 보였으나, 법률자문 등을 걸쳐 협의에 응했다. 2015년부터 4년간 수차례 협의를 통해 최근 소유권 이전 등기를 완료했다

인천시 관계자는 “쓰레기 수송도로 토지 소유권을 확보함에 따라 공유재산 증식은 물론 향후 도로 확장 공사 및 검단신도시 등 사업추진 시 서울시에 지출해야 할 토지 보상비 절감을 통해 지방재정 확충 효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고효준 기자 khj@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