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2월11일화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하태경, 육군 음식물쓰레기 발생량 ‘심각’ 2018-09-26 09:33
1인당 연간 음식물쓰레기 발생량 152.7kg


【에코저널=서울】육군에서 발생하는 음식물쓰레기가 2013년 3만2754톤에서 2017년 6만6134톤으로 2배 이상 증가했다. 육군 장병 1인당 발생량도 같은 기간 80.2kg에서 148.5kg으로 1.85배 증가했다. 2017년 국민 1인당 음식물쓰레기 연간 발생량인 134.32kg보다 높아 우리 군의 음식물쓰레기 저감 노력이 부실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다.

▲2013~2017년 육군 음식물쓰레기 총 발생량.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부산해운대구갑)이 국방부를 통해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7년 육군에서 발생한 음식물쓰레기는 3군사령부가 3만7154톤(56%)으로 가장 많았고, 1군사령부가 1만2928톤(20%)으로 뒤를 이었다.

▲2013~2017년 육군 음식물쓰레기 1인당 발생량.

1인당 발생량은 특전사가 204.8kg으로 가장 많았고 3군사령부(180.1kg), 수방사(178kg), 항작사(176.7kg)가 뒤를 이었다. 수방사는 5년 전인 2013년에 비해 총 발생량이 2393톤이 줄었는데도 1인당 발생량은 57kg이 늘었다.

총 발생량은 2013년 전체 3만2754톤에서 6만6134톤으로 2배 증가했다. 1인 발생량도 80.2kg에서 152.7kg으로 증가하는 등 5년 새 육군 내 음식물 쓰레기가 폭발적으로 증가한 셈이다.

하태경 의원은 “육군장병 1인이 발생시키는 음식물쓰레기가 국민1인당 발생량보다 많아진 것은 우리 군의 식단 개선‧식수 예측 시스템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은 결과”라며 “우리 군의 급식 운용 체계에 문제가 없는지 철저하게 감시‧점검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정성 기자 jungsungl@daum.net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