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0월20일토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보성군, 득량만·여자만 해양쓰레기 집중수거 2018-07-16 17:40

【에코저널=보성】보성군이 청정바다 사수를 위해 도서 및 연안 지역 해양쓰레기 수거사업에 적극 나섰다.

보성군은 사업비 2억원을 투입해 득량만 율포해양관광지 연안과 여자만 및 장도 해역 등에 산재한 폐그물, 폐어구, 폐스티로폼과 같은 각종 해양쓰레기 약 300톤을 연말까지 집중수거하고 처리할 계획이다.

수거된 해양쓰레기는 집하장에 모은 뒤 계약된 해양폐기물 처리업체를 통해 위탁 처리될 방침이다.

이번 해양쓰레기 수거·처리로 관광객들에게 깨끗한 바다환경을 제공하고 해양생태계 및 수산자원 증강 등 지역 어업인의 어업생산성 향상으로 풍요로운 어촌 조성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보성군 관계자는 “지역민들의 협조와 자발적인 참여를 통해 군민과 함께 깨끗한 바다환경을 조성해 ‘다시 방문하고 싶은 보성군’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지현 기자 pjh@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