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년 09월 20일  목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남양주시, ‘자원재활용 활성화’ 나서 2018-06-20 09:43

【에코저널=남양주】남양주시는 가정에서 종이팩이나 폐건전지·폐형광등을 모아 가까운 행정복지센터 및 읍·면·동사무소로 가져오면 화장지나 재사용봉투로 교환해주는 ‘자원재활용 활성화사업’을 지속 시행하고 있다.

종이팩은 안의 내용물을 비우고 물로 깨끗이 헹궈 가위로 잘라 완전히 펴서 건조한 뒤 가까운 행정복지센터나 읍·면·동사무소로 가져오면 1kg에 재사용봉투 20리터 2매와 화장지 1롤로 교환해준다.

교환 가능한 종이팩 종류는 ‘종이팩’ 재활용 표시가 되어 있는 우유·두유·주스팩이다. 종이팩 1kg은 우유팩 기준으로 200ml 100개, 500ml 55개, 1000ml 35개다.

이와 함께 철·아연·니켈 등 유용한 금속자원의 회수가 가능하고, 인체에 유해한 중금속 의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폐건전지 및 폐형광등 수거 및 교환 캠페인도 병행하고 있다.

폐건전지를 10개이상, 폐형광등을 5개 이상 수거해오면 수거량 구간적용 기준에 따라 재사용봉투 20리터로 교환해준다.

재활용률을 높이기 위해 3월부터 10월까지 매주 토요일에 열리는 시민주도 나눔장터인 남양주 점프벼룩시장과 연계해 ‘재원재활용 활성화사업 교환부스’를 마련, 교환 캠페인을 펼쳐오고 있다.

남양주시 관계자는 “가정에서부터 종이팩과 폐건전지·폐형광등을 분리 배출한다면, 외화 절약과 환경보호, 자원회수, 인센티브 등 1석 4조의 효과가 있다”며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모계옥 기자 mgo@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