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2월16일일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폭우로 팔당호에 쓰레기 대거 유입…수거 진행 2018-05-22 20:56

【에코저널=팔당】경기도 수자원본부는 지난 16일부터 18일까지 내린 5월 장맛비로 인해 팔당호에 많은 양의 부유쓰레기가 유입되자 팔당댐 방류량이 줄어 든 21일부터 약 10일간 수거작업을 진행한다.

22일 경기도에 따르면 현재 팔당호에 유입된 부유쓰레기는 약 700톤으로 추정된다. 이 가운데 95%이상이 나무와 초목류이고 이외에 스티로폼 등 생활쓰레기가 일부를 차지하고 있다.


경기도는 유입된 부유물의 수거가 늦어질 경우 수질에 영향을 미칠 수 있어 휴일인 22일을 포함해 10일 이내에 수거를 완료할 예정이다.

경기도수자원본부는 청소선 3척과 대형바지선 2척을 보유하고 있다. 21명의 인력을 총 동원해 수거에 나서고 있다. 쓰레기 선별 작업을 거쳐 일부 나무는 재활용하고, 나머지는 폐기물로 처리할 계획이다.

김문환 경기도수자원본부장은 “5월 장맛비로 쓰레기가 다량 유입된 경우는 아주 드문 일”이라며 “수도권 주민이 걱정하지 않도록 빨리 수거하겠다”고 말했다.

이정성 기자 jungsungl@daum.net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