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년 09월 23일  일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진천·음성 광역폐기물 소각시설 증설 2018-04-10 16:25
【에코저널=진천·음성】진천·음성군이 증가하고 있는 생활폐기물을 안정적으로 처리하기 위해 음성군 맹동면 통동리 소재 진천·음성 광역폐기물 종합처리시설 부지 내에 1일 50톤의 소각능력을 갖춘 생활폐기물 소각시설 증설을 추진 중이다.

소각시설 증설 사업비는 총 320억원(소각시설 설치비 198억 원, 부지정지비 122억 원)으로 국비 58억원과 혁신도시 부담금 82억원을 제외한 나머지 금액 180억원을 진천·음성 양 군이 폐기물 반입비율에 따라 부담하게 된다.

진천·음성 광역폐기물 종합처리시설에는 2011년 5월부터 가동을 시작한 1일 50톤 처리용량의 소각시설 1기와 2010년 6월부터 매립을 시작한 45만7306㎥ 용량의 매립시설이 운영되고 있다.

도시발전 및 인구증가에 따라 양 군의 생활폐기물 발생량은 해마다 증가하는 추세로 진천·음성 양 군의 인구는 2011년 16만3394명에서 2017년 18만5305명으로 2만1911명 증가했다. 생활폐기물 일 평균발생량도 2011년 63.8톤에서 2017년 121.8톤으로 2배가량 증가했다.

현재 1일 50톤 처리용량의 소각시설로 가동률을 최대한 높여 가연성폐기물을 소각·처리하고 있으나, 용량 부족으로 가연성폐기물 전량을 소각처리 하지 못하고 있다. 소각처리 하지 못한 가연성폐기물은 매립시설에 매립처리를 하고 있다. 이대로라면 2035년까지 계획하고 있는 매립시설의 사용기한이 크게 단축될 것으로 예상한다.

이에 진천·음성 양 군은 생활폐기물의 안정적인 처리 및 매립시설의 사용기한 연장을 위해서는 소각시설 증설이 시급하다고 판단, 2017년 9월 소각시설 증설사업 협약을 체결했다. 음성군은 2017년 11월 ‘소각시설 증설 입지선정계획 결정·공고’를 했다.

입지선정계획이 공고되면 소각시설 설치기관은 지체 없이 입지선정위원회를 구성해야 한다. 입지선정위원회가 구성되면 입지선정위원회가 선정한 전문기관으로 해금 타당성을 조사하도록 해 그 결과를 고려해 입지선정위원회에서 소각시설의 입지를 결정하게 된다.

소각시설을 증설하게 되면 양 군은 총 100톤/일 규모의(기존 50톤/일, 증설 50톤/일) 소각시설을 갖추게 된다. 기존 소각시설의 용량 부족을 보완하고 소각시설 자체점검 및 수리 시 예비라인 확보 및 매립쓰레기 감소 등으로 안정적인 생활폐기물 처리를 할 수 있게 된다.

이병구 기자 lbk@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