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2월17일월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서울시, ‘커피 찌꺼기’로 퇴비 재활용 체계 마련 2018-03-06 13:21
【에코저널=서울】서울시가 커피 찌꺼기를 퇴비로 재활용한다. 서울시는 전국 최초로 커피 찌꺼기를 축산농가의 퇴비로 재활용하는 체계를 마련했다.

서울시는 매립·소각되고 있는 커피찌꺼기를 재활용하는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2017년에 시범사업을 거쳤다. 그 결과. 버섯 배지, 퇴비 등으로 재활용 가능성을 확인했다.

시범사업 결과 재활용 가능성은 확인했으나, 수거업체의 수지 적자 등의 한계가 있었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 새로운 민관 협력 방안을 모색한 끝에 커피 찌꺼기를 농가의 퇴비로 재활용할 수 있게 됐다.

커피찌꺼기를 재활용하기 위해서는 커피전문점의 분리배출 협력과 수거 및 운반 체계 구축, 최종 재활용시설 확보 등이 뒷받침돼야 한다.

이에 서울시는 커피전문점에서 커피 찌꺼기에 이물질이 들어가지 않게 종량제봉투 또는 투명한 비닐봉투에 담아 생활폐기물 배출 시 함께 내놓게 했다.

자치구에서는 환경미화원들이 생활폐기물을 수거할 때 별도로 커피 찌꺼기를 수거하여 적환장에 모아 놓으면 공공근로자들이 커피 찌꺼기 봉투를 파봉해 톤백에 옮겨 담는다.

재활용업체에서는 톤백에 담긴 커피 찌꺼기를 그동안 수분조절제로 사용하던 톱밥 대신에 축분과 섞어 친환경 퇴비로 재활용함으로써 악취도 줄이고 원가도 절감한다.

국내 커피 소비량은 최근 10년간 연평균 15% 성장해, 2016년 기준 성인 1인당 연간 커피 소비량이 377잔에 이른다. 그러나 원두는 단 0.2%만 커피를 내리는 데 사용되고 나머지 99.8%가 찌꺼기로 배출되어 매장당 하루 3~5kg정도 발생하여 버려지고 있는데, 이를 재활용한다는 점에 의미가 있다.

커피찌꺼기는 비료품질 검사결과 유기물, 수분 등 검사 항목 모두가 퇴비기준을 만족하고 있어 친환경 퇴비로 손색이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커피 찌꺼기는 대부분 일반 생활폐기물과 혼합되어 매립·소각되며, 아주 적은 양만이 퇴비나 화분 등으로 재활용되고 있다.

현재 커피 찌꺼기 재활용 사업에 참여하는 자치구는 5곳(종로, 동작, 구로, 송파, 강동)이며, 서울시는 이를 확대할 계획이다.

지난해 12월 중순에 종로구가 처음으로 시작해 올해 2월까지 5개 자치구가 참여하고 있다. 현재까지 약 30톤의 커피 찌꺼기를 수거하여 퇴비로 재활용했다.

앞으로 5개 자치구에 있는 2600여개의 커피전문점이 모두 참여하게 되면 1일 8톤(연간 2900톤)의 커피 찌꺼기를 재활용하게 된다.

서울시가 구축한 커피 찌꺼기 재활용 체계는 일석사조의 효과를 기대케 한다. 자치구는 폐기물 매립·소각량을 줄여 폐기물 처리비를 절감하고, 커피전문점은 종량제봉투 구매 비용을 아낄 수 있다. 축산 농가는 원가도 절감하고 냄새도 줄일 수 있다.

동작구 사당동에서 커피 프랜차이즈점을 운영하는 A씨는 종량제봉투에 버려지던 커피찌꺼기를 별도의 비닐봉투에 담아 배출함으로써 종량제봉투도 아끼고 커피찌꺼기도 재활용할 수 있는 장점이 많은 사업이라고 말했다.

커피 찌꺼기 재활용 사업 동참을 원하는 5개 자치구(종로, 동작, 구로, 송파, 강동) 소재 커피전문점은 해당 구청 청소행정과에 문의해 신청하면 된다.

서울시 최홍식 자원순환과장은 “커피 찌꺼기 재활용 체계를 통해 폐자원이 선순환할 수 있게 됐다”며 “의미 있는 사업인 만큼 앞으로 더 많은 자치구와 커피전문점이 참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박지현 기자 pjh@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