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년 08월 21일  화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한국목재재활용협회, 폐목재재활용 업계와 간담회 2018-02-09 12:21
【에코저널=인천】국내 폐목재재활용 사업장을 대변하는 (사)한국목재재활용협회(회장 유성진)가 폐목재에 가연성 소각쓰레기를 혼입·배출하는 건설현장의 악습을 근절하기 위해 올 개선활동을 벌이기로 결의했다.

▲현장에서 배출되는 건설폐목재.

(사)한국목재재활용협회 9일 업계 간담회를 개최하고, 금년 상반기 전국 건설현장을 모니터링해 폐목재 외 쓰레기 혼입비율이 높은 현장은 직접 해당 지자체에 민원접수, 관련규정의 준수와 적정배출이 정착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대응하기로 했다.

폐목재는 크게 사업장, 생활계, 건설계로 배출원이 구분된다. 이중 재활용률이 가장 높은 ‘신축건설폐목재’는 건설폐기물재활용촉진에관한법률 제6조 및 시행령9조에 따라 분리배출이 의무화돼 있다.

▲재활용공장에 입고된 폐목재 중 추가 선별해야 하는 가연성폐기물.

협회조사 결과 폐목재 처리비는 운반비 1톤당 1만원~2만원 수준인데, 혼입·배출된 가연성 폐기물의 처리비는 톤당 20만원을 상회하고 있어 배출자의 소각쓰레기 처분 부담이 폐목재재활용사업자에게 전가돼 부담이 가중되고 있는 상황이다.

한국목재재활용업체협회는 건설폐목 가연성폐기물 혼입배출문제를 고질적인 건설현장의 악습으로 인식, 문제개선을 환경부에 건의, 환경부는 건설폐기물 처리 시 규정준수와 지자체의 건설폐기물 분리배출 및 지도점검을 강화할 것으로 수용의사를 밝힌 바 있다.


남귀순 기자 iriskely@hotmail.com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