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7년 11월 25일  토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한국환경공단 고형연료시설 검사 ‘유명무실’ 2017-10-24 09:43
신보라, 합격률 90%…폐기물 불법방치·야적도 '합격'

【에코저널=인천】폐기물을 연료로 활용하고자 도입한 고형연료가 폐기물과 다를 바 없다는 국민적 반감에 부딪치고 있는 현실에서 이를 제조·사용하는 시설들에 대한 검사도 형식에 그칠 정도로 허술하게 관리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고형연료에 대한 국민들의 불안감이 더욱 가중되고 있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신보라 의원(비례대표)이 한국환경공단을 통해 제출받은 국정감사자료에 따르면 한국환경공단이 실시하는 ‘고형연료 제조 사용시설의 정기검사’ 합격률이 무려 90%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실상 대부분 고형연료시설이 환경공단 검사를 합격한다고 해도 과언은 아니라는 지적이다.

신보라 의원실에서 조사한 바에 의하면 ‘자원의 절약과 재활용촉진에 관한 법률’ 상 고형연료 제조·사용시설은 ‘고형연료제품의 원재료인 폐기물에서 생기는 침출수가 시설 외부로 새거나 지하로 침투하지 않도록 보관해야 한다. 먼지 등의 비산을 방지할 수 있는 구조이거나 먼지 등을 포집할 수 있는 설비를 갖춰야 한다’고 규정돼 있다.

이같은 규정에도 불구, 수도권에 소재한 A사, B사, C사, D사 모두 해당 기준을 준수하지 않고 대량의 폐기물을 사업장 내 그대로 야적·방치했다. 그렇지만 이들 업체는 2015~2017년까지 매년 받는 정기검사에서 모두 합격 판정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고형연료 제조시설의 폐기물 및 고형연료 무단 야적.

또한, 고형연료 사용시설들도 반드시 승인받은 고형연료만을 사용해야 하나, 신보라 의원실에서 실시한 현장조사 결과 수도권 인근 A사의 경우 고형연료가 아닌 폐기물을 그대로 반입받아 소각하고 있음에도 최근 정기검사에서 모두 합격 승인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고형연료 제조·사용시설들이 다루는 물질은 폐기물 처리시설에서 취급하는 것과 다를 바 없음에도 연료 시설로 구분돼 전국에 무분별하게 설치 시도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지역 주민들과의 갈등이 극에 달한 시점이다. 하지만, 정작 이를 관리·감독해야 할 의무가 있는 한국환경공단이 형식에 그친 정책 운영으로 고형연료 제조·사용시설들의 부실경영과 폐기물 방치를 조장하고 있다는 비난에 직면하고 있는 상황이다.

▲고형연료 사용시설의 폐기물 직반입.

신보라 의원은 “폐기물을 연료로 활용하기 위해 도입한 고형연료가 현재 폐기물과 다를 바 없다는 것이 일반적인 국민정서로 최근 확산되고 있다”며 “이러한 상황에서 환경공단이 실시하는 고형연료 정기검사마저 형식적으로 관리될 경우 국민적 불신을 초래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신 의원은 이어 “환경공단의 고형연료 검사체계를 획기적으로 개선할 필요가 있다”며 “불시 수시 검사를 선진국 수준인 연 10회 이상으로 확대하고, 폐기물 방치·침출수 유출 등 불법에 대해서는 지방환경청에 즉시 통보해 법적 후속조치가 신속히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정성 기자 jungsungl@daum.net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