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7년 11월 22일  수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하태경, 추석황금연휴 쓰레기발생량 30만톤 2017-10-19 14:28
【에코저널=서울】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바른정당 하태경 의원(부산해운대구갑)이 환경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이번 추석 연휴 기간 전국 쓰레기 발생량은 296,768톤에 달한다. 이중 일반쓰레기는 15만1113톤, 음식물쓰레기는 9만6218톤, 재활용품은 49만436톤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도 발생량(13만3155톤) 보다 2.23배 높다.

지역별로는 경기도가 6만1877톤으로 가장 많은 쓰레기를 발생시켰으며, 서울시가 4만550톤, 부산시가 3만7151톤으로 뒤를 이었다. 쓰레기배출 상위 3개 지역이 전체 47%(139,578톤)를 차지했다.

이번 추석 연휴는 보통 연휴보다 길어진 탓에 이와 비례해 쓰레기가 발생했을 것이란 추측과 달리, 일평균 발생량을 비교해봐도 전년 대비 24%(6343톤) 늘어, 전체적으로 연휴 기간과 관계없이 쓰레기 발생량이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2016년은 2015년과 비교해 941톤 감소했지만 2017년 들어서 다시 폭발적으로 증가한 셈이다.

하 의원은 “연휴 기간 쓰레기 발생은 단기간 폭발적으로 증가하기 때문에 관리가 평상시보다 훨씬 소홀할 수 있다”며 “연휴 기간 발생된 쓰레기가 제대로 처리되고 있는지 관계기관의 철저한 관리‧감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정성 기자 jungsungl@daum.net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