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7년 12월 15일  금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하남시환경기초시설, 한국기록원 ‘지하화 최대시설’ 인증 2017-09-06 11:03
【에코저널=하남】하남시 환경기초시설이 국내 최초로 지하화 최대시설로 한국기록원으로부터 공식 인정을 받았다.

한국기록원은 폐기물·하수처리 등 11종에 이르는 복합시설과 소각 시설을 지하에 설치한 것이 국내 최초이자, 최대 규모를 인정해 6일 하남시에 공식 인증서를 전달했다.


2015년 6월에 완공한 환경기초시설(사진)에는 폐기물처리시설 7종과 하수처리시설 4종을 갖춘 국내 최초·최다 복합시설, 최초·최대 용량의 소각시설이 지하에 설치돼 있다.

폐기물처리시설에는 소각시설(48톤/일), 음식물자원화시설(80톤/일), 재활용선별시설(50톤/일), 적환장(4500㎡), 압축장(60톤/일), 폐수처리시설(134㎥/일), 악취방지시설(2500㎥/min)이 들어섰다. 하수처리시설은 미사지구에서 발생하는 1일 3만2000㎥ 규모를 처리하는 하수처리장, 중계펌프장(11만㎥/일), 분뇨처리시설(100톤/일), 슬러지건조시설(60톤/일)이 설치 운영되고 있다.


오수봉 하남시장은 “최첨단 시설이 지하에 집약화해 악취 민원을 완전 해결했고, 지상에는 시민들이 여가를 즐길 수 있는 공간으로 탈바꿈한 환경기초시설이 대한민국 최초로 한국기록원 공식 인증 받은 것에 대해 자부심을 갖는다”며 “앞으로도 최선을 다해 시민을 위한, 시민이 행복한 하남시를 만들어 가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정성 기자 jungsungl@daum.net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