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7년 04월 25일  화요일
   즐겨찾기 추가
   
  
 
 
 
 
 
 
 
 
 
 
 
기사검색
  

 
강원도, 폐비닐·농약병 영농폐기물 집중수거 2017-03-28 09:41
【에코저널=춘천】강원도는 봄을 맞아 농경지 주변에 방치되거나 소각·매립되고 있는 폐비닐·폐농약병 등 영농폐기물에 대한 집중 수거기간(3.27∼4.14)을 운영하고 있다.

강원도에 따르면 깨끗하고 쾌적한 농촌환경 개선과 영농폐자원 재활용을 촉진하고 폐기물 불법 소각·투기 방지와 분리배출 요령 등 계도와 홍보 활동을 병행한다.

금년도 수거목표량은 영농폐비닐 2만2천톤, 농약 빈병류 413만4천개로 30억원의 예산을 확보해 각 시·군별 조례에 의거 수거보상금을 농업인들에게 지급할 계획이다. 특히 주민의 자율적인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올해부터 폐비닐과 농약용기 등 영농폐기물 수거보상금을 인상하기로 했다.

폐비닐은 시·군별로 차이가 있지만 1㎏ 기준 평균 100원이다. 농약용기류는 800원에서 1600원, 농약봉지류는 2760원에서 3680원으로 인상한다.

수거처리절차는 영농폐비닐은 마을별 또는 단체 농가 등에서 흙, 잡초 등 이물질을 제거하고, 폐농약용기류는 병류와 봉지류 등으로 구분한 후 마을별 간이집하장에 모은다.

시·군 환경부서나 민간 위탁수거사업자에게 통보하거나, 홍천수거사업소(033-434-4119), 영월수거사업소(033-372-3830)로 직접 운송해 배출하면 된다.

강원도 박한규 환경과장은 “영농폐기물은 농촌 지역 환경오염 유발의 주원인이므로 올해 영농폐기물 공동집하장 95개소를 설치해 총 1천개까지 확충한다”면서 “수거장려금도 받고 깨끗하고 아름다운 농촌환경을 만드는데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병구 기자 lbk@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