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7년 06월 24일  토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인천중구, 생활폐기물 감축목표 초과달성 2017-03-10 17:13
【에코저널=인천】인천중구가 인천광역시 자치구 중 최고로 생활폐기물 감축 목표인 6%를 초과 달성(7.3%)해 인센티브 총 9400여만 원을 받는다고 밝혔다.

중구의 2016년 생활폐기물 배출량은 1만4961톤으로 2014년도 발생량(1만6141톤) 대비 7.3%(1만4900여 톤)를 감량했다.

그 수치를 금액으로 환산하면 예산절감액이 약 2억 8천여만 원에 달하며 세입 증대액이 약 7억6600여만 원으로 총 10억4천여만 원의 예산절감 및 수입증대 효과가 나타났다.

먼저 중구는 폐기물 감량 및 직매립제로화 계획을 수립, 부구청장을 단장으로 11명의 동장과 함께 사업추진상황 보고회를 개최했다. ‘쓰레기 줄이기는 선택이 아니라 의무다’라는 인식을 같이하며 사업추진을 위한 해법을 찾아가는 토론의 시간을 가졌다.

토론의 시간을 거쳐 사업의 가장 중요한 핵심인 뒷골목, 주요 도로변, 취약지 주변에 버려지는 쓰레기가 전체 쓰레기 발생량의 69%(668톤)를 차지한다고 보고 이를 해결하기 위해 동별 무단투기 쓰레기 동별 반입 및 선별 목표관리제를 도입했다.

이를 통해 지난해 말 694톤의 쓰레기를 수거, 이중 400여 톤의 쓰레기를 선별함으로써 감량 효과를 극대화하는 성과를 보여줬다.

또한, 공공기관의 노력만으로는 한계가 있다는 판단 아래 사업체 참여를 가시화했다. 기존 업체는 도로에 버려진 모든 쓰레기(쓰레기봉투 미사용분 포함)를 수거했으나, 이를 금지시키고 쓰레기봉투 사용분에 대해서만 수거토록 했다.

동시에 업체직원들의 정기 및 수시적인 교육을 통해 생활 쓰레기 감량 및 직매립제로화 추진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는 등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를 이끌어냄으로써 수도권매립지 쓰레기 반입에 따른 수집운반처리비용의 절감 효과를 높이는 결과를 낳았다.

또한 중구 전부서 및 산하기관에 재활용 분리배출이 철저하게 이뤄지도록 ‘공공기관 재활용품 수거함 설치’ 사업을 적극 추진했다.

공공부분 차원의 감량노력이 민간의 참여로 이어지도록 주민과 사업장주들의 의식개선을 위해 상가 밀집지역, 오피스텔, 수산물사업장 등 생활폐기물 다량배출 처를 대상으로 쓰레기봉투 사용 및 쓰레기 분리배출 요령에 대한 꾸준한 홍보활동 펼쳤다. 그 결과, 쓰레기 무단투기 행위가 줄고 쓰레기봉투 사용이 늘어 전년 대비 봉투판매수입이 6억1천만원이 늘어나는 기대효과를 얻었다.

이와 병행해 무단투기가 많이 발생되는 취약지 주변에 대한 집중적인 단속활동을 매주 실시해 전년 대비 과태료수입도 6100만 원이 늘어나는 등 부가적인 효과도 톡톡히 얻었다.

중구는 2016년에 이어 2017년에도 808톤이라는 쓰레기 감량목표가 주어졌다.

김홍섭 중구청장은 “올해도 지속적인 노력을 통해 작년 실적을 능가하는 쓰레기 감량 성과를 이룰 수 있도록 구는 다양한 시책을 발굴해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며 “구민들도 지난해에도 잘 해왔듯 쓰레기 줄이기, 분리배출의 필요성과 중요성을 인식하고 함께 공감대를 형성해 나감으로써 깨끗하고 살기 좋은 중구를 만들어 가는데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한다”고 전했다.

이병구 기자 lbk@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