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12월05일월요일
전문칼럼
   
  
 
 
 
 
 
 
 
 
 
 
 
기사검색
  

 
태풍 ‘난마돌’ 북상 대비 선제적 댐 수위조절 2022-09-16 21:20
운문댐 16일 낮 12시부터 수문 방류 시행

【에코저널=세종】환경부는 제14호 태풍 ‘난마돌’의 영향으로 남부지역 및 경상도 해안 중심으로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됨에 따라 적극적인 예비 방류를 통해 홍수조절용량을 확보하는 등 선제적으로 댐 수위를 조절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낙동강수계 댐 중에서 상대적으로 수위가 높은 운문댐은 16일 낮 12시부터 초당 30톤의 수문방류를 시행하고 있다.

다목적댐인 남강댐과 밀양댐은 태풍 및 강우예보에 따라 필요시 댐 하류 제약방류량 범위 내에서 수위조절을 시행할 예정이다.

한편, 현재 전국 20개 모든 다목적댐은 홍수기제한수위 이하로 운영 중이며, 계획홍수위까지 약 51.4억톤(상당강우량 319mm)의 홍수조절용량을 확보하고 있다.

태풍 ‘난마돌’의 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되는 낙동강수계 10개 다목적댐은 약 16.5억톤(상당강우량 336mm)의 홍수조절용량을 확보하고 있다.

환경부 신진수 물관리정책실장은 “태풍 북상에 대비하여 관계기관간 긴밀한 협력을 통해 선제적인 댐 홍수 조절과 철저한 대응으로 국민의 안전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남귀순 기자 iriskely@hotmail.com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