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12월04일일요일
전문칼럼
   
  
 
 
 
 
 
 
 
 
 
 
 
기사검색
  

 
남양주시, ‘정화조 없는 친환경도시 만들기’ 2022-09-07 11:45
다산동 플루리움아파트 정화조 폐쇄 추진


【에코저널=남양주】남양주시는 ‘정화조 없는 친환경 도시 만들기’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그간 정화조로 인해 불편을 겪고 있던 다산동 플루리움아파트(사진) 내 정화조를 폐쇄하는 공사를 추진하고 있다고 7일 밝혔다.

‘정화조 없는 친환경 도시 만들기’는 쾌적한 도시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하천 오염, 악취, 해충 발생의 원인이 되는 정화조를 폐쇄하는 사업이다. 남양주시의 정화조 존치 비율은 3%로 비교적 낮은 편이나 팔당댐 주변에 수도권 주민이 사용하는 수돗물의 취수장이 11개소나 있어 수질과 환경 개선이 필요함에 따라 추진하고 있다.

다산동 플루리움아파트는 6253세대, 7개의 대단지 아파트로 기존 정화조가 폐쇄된 6단지를 제외한 6개 단지에 정화조 11개가 존치하고 있다. 남양주시는 9월 말까지 오수 펌프 정화조를 폐쇄하고, 자연 유하식 직관 오수 처리 체계로 전환할 계획이다.

이번 사업은 다산동 플루리움아파트의 고장이 잦은 정화조 오수 펌프를 자연 유하식 직관 오수 처리 체계로 전환해 단지별 매년 약 3천만원의 정화조 관리 비용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고질적인 악취 문제를 해소해 주민들의 생활 만족도를 크게 향상할 것으로 기대된다.

주광덕 남양주시장은 “재선 국회의원 때부터 시작했던 사업을 이제야 완성할 수 있어 다행이다. 그동안 악취 등으로 생활에 큰 불편을 겪고 있던 주민들의 고충을 해소하고, 편의 시설 확충, 정화조 유지 관리 비용 절감 등으로 주민들의 생활 환경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 시에서는 ‘정화조 없는 친환경 도시 만들기’ 프로젝트를 비롯해 시민 사회의 만족도가 크고 예산 투입 대비 효과가 큰 사업들을 우선 순위에 두고 정책을 추진해 나가며 더 많은 시민들이 쾌적한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남양주시는 와부읍 지역 등 30개소 위치에 약 50㎞의 공공 오수관로를 설치하고, 오수를 받아 부패시키는 방식인 단독 정화조를 폐쇄하기 위해 합류식 하수 처리 지역을 분류식으로 전환하는 등 세부적인 추진 방향을 수립해 수질 오염 및 악취 문제가 발생하는 합병 정화조를 최소화할 방침이다.

이병구 기자 lbk@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