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01월17일월요일
전문칼럼
   
  
 
 
 
 
 
 
 
 
 
 
 
기사검색
  

 
낙동강 취·양수시설 개선 사업비 증액 요구 2021-12-01 17:20
국회예결위 심사 앞두고 시민단체 촉구 기자회견


【에코저널=서울】낙동강네트워크, 전국농민회총연맹, 환경운동연합 등 시민사회가 1일, 국회 앞에서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 한강 및 낙동강의 취·양수시설 개선을 위한 내년도 예산의 증액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사진)을 열었다.

환경운동연합 등 시민사회는 일찍이 취·양수시설 개선사업의 조기 완료를 위한 예산의 증액을 요구해왔다. 환경부의 ‘한·낙 취·양수장 시설개선(안)’을 바탕으로 제출한 2021년 해당 예산 213억원은 사업 완료 7년을 기준으로 한 예산이다.

환경단체와 지역주민들은 사업의 조기 완료를 통해 녹조 등 비상시 수문개방을 위한 여건을 빠른 시기에 마련해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다.

지난 18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는 2022년 예산안 심사에서 한강 낙동강 취·양수장 시설개선 예산의 증액을 의결했다.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의 의결이 남은 지금 환경단체와 농민들은 다시 한번 국회 앞에서 사업비의 증액과 사업의 조기완료를 요구하는 목소리를 낸 것.

기자회견에 참여한 정명희 환경운동연합 생태보전국장은 “문재인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이 약속한 4대강의 자연석 회복이다. 책임감을 가지고 속도를 내야 한다”며 “국민이 반대했던 4대강 사업의 부채로 매년 한국수자원공사에 들어가는 국민의 세금이 3천억원이 넘는데, 국민이 요구하고 정부가 약속한 4대강 재자연화를 위해 400억여 원을 올리지 못한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 취·양수시설의 개선사업비는 반드시 증액해야 할 예산”이라고 주장했다.

박홍식 전국농민회총연맹 의장은 “농사를 짓는 사람으로서 낙동강 물이 오염되고 있는 것을 두고 보고만 있을 수 없어 이 자리에 오게 됐다”며 “전국의 농민이 깨끗한 물로 농사를 짓는 것은 당연히 누릴 수 있어야 하는 권리이며, 깨끗한 물로 농사지은 건강한 농작물을 먹는 것이 우리 국민의 건강을 지키는 일이다. 국회는 하루빨리 취·양수시설 개선사업의 예산을 증액하고, 낙동강의 물을 깨끗하게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낙동강에서 기자회견을 위해 참석한 노주형 부산환경운동연합 활동가는 “어릴 때는 안전하다는 믿음이 있어서 수돗물을 마셨다. 하지만 4대강사업 이후 낙동강의 상황을 직접 보니 도저히 마시고 싶다는 생각이 들지 않았다”며 “아무리 정수 처리가 잘 된다고 하더라도, 정수되기 전의 강은 녹조가 가득해 생물이 죽어가고 있다. 그 상황을 외면하고 우리는 정수된 깨끗한 물을 먹는다는 현실이 자연에 너무나 미안하다. 낙동강 유역에 사는 주민으로서, 반드시 깨끗한 강물로 돌아오기를 바라고 있다”고 발언했다.

한편, 국회는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의 의결을 거쳐 12월 2일 국회본회의를 통해 예산을 확정할 예정이다.

이정성 기자 jungsungl@daum.net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