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3월08일월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환경부·미주개발은행, 물관리 협력 양해각서 체결 2021-01-15 16:20
【에코저널=세종】환경부는 15일 오후 정부세종청사 6동 환경부 회의실에서 미주개발은행(Inter-American Development Bank)과 물관리 협력 양해각서를 비대면 서명 방식으로 체결했다.

양해각서 주요내용은 ▲지식공유 ▲전문가 교류 ▲협력사업 개발 등이다.

중남미 지역은 24시간 급수 및 하수 처리를 제공받는 인구가 각각 18%와 30%에 불과할 만큼 물·위생 문제가 심각한 상황이다.

유럽연합(EU)은 2030년까지 연간 중남미 물·위생 기반시설 투자 수요가 해당 지역 국내총생산(GDP)의 0.3%에 이를 것으로 예측한 바 있다. 이는 2019년 한 해를 기준으로 12조원에 달하는 금액이다.

그간 환경부는 우리 물 기업의 중남미 진출과 중남미 지역의 지속적인 경제·사회 개발을 지원하기 위해 미주개발은행과의 교류를 지속해왔다.

지난해 1월, 세르지오 캄포스(Sergio I. Campos G.) 미주개발은행 물위생국장 방한 당시, 양 기관은 앞으로 연례회의를 통해 정기적으로 소통하고 초청연수, 시범사업 등 구체적인 협력 활동을 지속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같은 해 10월에는 미주개발은행과의 공동 비대면 강연(웨비나)에서 우리나라의 스마트 물관리 경험과 기술을 공유하고, 이를 중남미에 적용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조명래 환경부장관은 “이번 양해각서 체결을 토대로 미주개발은행과 긴밀히 협력해 중남미 지역의 물·위생 개선에 기여하는 한편, 향후 성장 가능성이 높은 중남미 시장으로 우리 물산업이 진출하기 위한 기회를 적극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남귀순 기자 iriskely@hotmail.com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