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2월25일목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한강유역환경청, 맛냄새물질 정수 처리비용 지원 2020-12-30 14:37

【에코저널=하남】한강유역환경청(청장 정경윤)은 매년 한강 상수원에서 발생하는 맛냄새물질의 원활한 처리를 위해 정수처리비용을 지원한다고 30일 밝혔다.

맛냄새물질은 ‘지오스민(Geosmin) 및 2-메틸아이소보르네올(2-MIB: Methyl isoborneol)’ 등 남조류 등에 의해 발생해 수돗물에서 흙, 곰팡이 냄새를 유발하는 물질이다. ‘먹는물 수질감시항목 운영 등에 관한 고시’에 따른 심미적 영향물질을 말하며, 먹는물 감시기준은 0.02㎍/L이다.

올해는 전례 없던 집중호우와 태풍 등으로 맛냄새물질이 발생하지 않았지만, 매년 한강 상수원에서 발생하는 고농도의 맛냄새물질은 주민들에게 안정적으로 수도를 공급해야 하는 일반수도사업자에게 큰 과제였다.

실제로 팔당댐에서는 2017년 28일, 2018년 28일, 2019년 56일 맛냄새물질이 발생했다. 지자체에서는 분말활성탄 추가 투입, 오존 주입 등 조치를 통해 정수처리공정을 최적운영했다.

그럼에도 정수처리비용 지원기간이 ‘조류경보 발령시’로 한정돼 맛냄새물질로 인한 정수처리비용은 지원받지 못했으나, 2019년 한강청의 건의로 올해 7월 ‘한강수계 물관리 및 주민지원 등에 관한 법률’ 시행령 제28조가 개정돼 맛냄새물질로 인한 정수처리비용 지원근거가 마련됐다.

이에 따라 한강청에서는 올해 12월 ‘일반수도사업자의 정수처리비용 지원지침’을 개정, 맛냄새물질 발생시 산정항목, 방법 등 지원기준을 구체적으로 마련했다.

팔당호 및 한강 본류에서 취수하는 정수장 27개소가 정수처리 비용을 지원받게 됨에 따라 일반수도사업자의 숨통이 트일 것으로 보인다.

한강유역환경청 송재일 상수원관리과장은 “정부혁신 방침에 따라 수도권 시민들에게 보다 깨끗하고 안전한 수돗물을 공급할 수 있도록, 지자체와 소통과 협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며 “수도사업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한강청에서는 맛냄새물질 대응체계 강화를 위해 정수처리비용 지원 외에도 고도정수처리공정 도입 국고 지원, 맛냄새물질 통합예보체계 시범운영, ‘북한강수계 맛냄새물질 발생원인 조사 및 관리대책 수립’ 연구용역 등을 추진하고 있다.

이정성 기자 jungsungl@daum.net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