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4월04일토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서울시, ‘하수도정비기본계획’ 정비 착수 2020-03-09 11:05
【에코저널=서울】서울시가 쾌적한 도시환경 조성을 위해 하수도 장기종합계획인 ‘2040 하수도정비기본계획’ 작업을 본격적으로 착수해 오는 2022년 1월까지 계획수립을 완료 할 예정이다.

‘하수도정비기본계획(이하 기본계획)은’ 하수도 및 분뇨처리시설의 계획적·체계적 정비를 위한 가장 기본이 되는 계획으로 20년 단위로 목표를 수립한다. 필요 시 5년마다 도시 여건변화를 반영해 하수도 정책 전반을 재검토하여 변경하고 있다

서울시는 지난 60년간 하수도 보급률 100%의 비약적 성장을 이뤘다. 생활하수 등 하루 498만톤을 하수관로(약 1만700여㎞)를 통해 물재생센터로 이송해 하수를 전량 처리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하수도는 사용하고 버리는 오염된 물이나 분뇨, 빗물, 지하수 등을 처리하기 위한 시설로 오염물질이 제대로 배출, 처리되지 못하면 도시위생을 위협하고 악취, 침수, 하천오염 등 시민불편을 가중시키는 등 없어서는 안 될 중요한 기반시설이다.

하수도 보급에 따른 그 동안 기본계획 추진과정을 보면, ▲물재생센터 확충(1984년) ▲체계적인 하수관로 정비(1992년) ▲하수 고도처리(1998년) ▲관로정비의 본격화(2002년) ▲하수도 방재능력 향상(2009년) ▲강우시 하수도 수질관리 강화(2018년) 등으로 시대에 맞는 하수도 정책의 주요 기본 틀을 마련해왔다.

서울시는 최근 기후변화로 하천오염, 수해, 악취 등 도시 안전·환경 개선에 대한 시민의식이 높아짐에 따라, 2019년 1월부터 하수도 및 유관분야 전문가, 시민 등 134인으로 구성된 ‘하수도 정책포럼’을 운영했다. 총 63회의 회의개최를 통한 집중 논의 끝에 기본계획에서 우선 검토해야 할 주요 과제를 도출했다.

‘하수도 정책포럼’은 서울시 하수도 분야 논의집단으로 ▲하수도 비전 ▲시민체감형 정책지표 ▲서울형 하수배제시스템 ▲스마트 기술 융합 ▲하수도 자원재생 및 생산 ▲물재생센터 현대화 ▲시민소통 등의 7개 분과에서 서울시 미래 하수도 정책방향을 고민하고 과제로 제시했다.

이를 반영한 기본계획은 크게 2가지로 구분할 수 있다. 첫 번째는 물재생센터(하수처리시설) 분야며, 두 번째는 하수관로 분야다.

첫째, 물재생센터 분야는 하천에 녹조를 유발하는 오염물질 제거를 통한 수질개선, 체계적인 하수 재이용·에너지 생산·친환경 자원 활용 방안, 분산형 물재생센터 운영, 환경 개선 등이 포함된다.

하수처리수를 하천방류 수질기준 BOD 10㎎/L 보다 더 강화한 3㎎/L 이하로 처리·배출해 깨끗한 수질을 유지하고 녹조를 유발하는 인, 질소 등을 제거하는 물재생센터 현대화 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하수처리수의 재이용을 활성화하고자 생산-보급-수질관리-개선 등 전 과정에 대한 세밀한 관리체계를 구축하고, 신공법 도입 등을 통한 에너지 생산방안 등 하수처리과정에서 발생하는 잉여물을 적극 활용해 친환경 자원으로 활용하는 방안도 마련한다

자연형 물순환 체계에 일조하고 하천 건천화 방지, 효과적인 하수관로 운영 등을 고려한 분산형 물재생센터 운영에 대한 필요성과 적용성도 검토한다. 문화, 힐링, 여가 및 체험 공간으로서 물재생센터의 활용도를 높이고 서울시의 랜드마크로 거듭나기 위한 다양한 전략도 구상할 계획이다.

둘째, 하수관로 분야는 정화조 없는 하수도 구현, 스마트 기술 활용 기준, 그린 인프라 확대계획 및 시설물의 장수명화·하수 이송기능 강화, 노후, 불량에 따른 도로함몰·침수·악취 등 문제 해소방안이 포함된다.

정화조 없이 처리가 가능한 하수도를 구현하기 위해 개선방안을 모색하고 강우시 오염된 하수가 하천으로 직접 배출되지 않도록 전량 처리할 수 있는 하수 시스템을 구축해 정화조 폐쇄 시 관로내 하수정체 등에 의한 악취발생 여지를 감안한 시설개선 전략과 체계적인 기준을 제시할 예정이다.

스마트 기술 활용방안도 보다 구체화 되는데, 시설물 운영현황 감시 및 주기적이고 장기적인 상태점검을 시행함으로써 개선이 시급한 지역을 우선적으로 정비하고 사전적 안전관리가 가능하도록 관련기준을 마련한다.

하수도 사업 시 민간-공공 협력을 통한 그린 인프라 확대계획 및 시설물의 장수명화, 하수 이송 기능강화를 도모하고 노후·불량에 따른 도로함몰, 침수, 악취 등 시민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한 실질적 대안도 강구한다.

서울시는 이러한 내용을 ‘2040 하수도정비기본계획’에 담아 2022년 1월까지 확정할 예정이다. 목표한 단계별 계획을 완성시켜 수질, 악취, 안전 등 복합적 문제를 해소하고 도시환경의 선도 시설로 거듭날 수 있도록 계획하고 있다

서울시 이정화 물순환안전국장은 “금번 수립하는 ‘하수도정비기본계획’이 2040년까지의 서울 하수도 정책의 나침반이 되는 만큼 달라지는 도시 여건변화를 꼼꼼히 반영·검토해 체감도 높은 정책을 이끌어 낼 계획”이라며 “적재적소에서 시민들이 필요로 하는 하수도 정책대안을 마련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병구 기자 lbk@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