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8월11일화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충남 가로림만·전남 함평만 저수온 주의보 해제 2020-02-24 17:01
【에코저널=부산】해양수산부는 바닷물 수온이 지속적으로 상승함에 따라, 지난 2월 6일 충남 가로림만과 전남 함평만에 발령했던 저수온 주의보를 2월 24일 오후 2시부로 해제했다.

24일 정오를 기준으로 충남 가로림만의 수온은 5.5℃, 전남 함평만은 7.5℃로, 저수온 특보 발령 기준인 4℃보다 높은 수온을 보이고 있다.


국립수산과학원에 따르면, 올 겨울에는 시베리아 지역의 이상고온으로 찬 대륙고기압이 약화됐다. 서태평양의 수온도 높아 우리나라 주변 해역도 평년에 비해 유래 없이 높은 수온분포가 나타난 것으로 추정된다.

실제로 올해 우리나라 연안의 수온은 평년에 비해 1∼3℃ 높은 편이었다. 저수온 주의보 발령기간도 19일로, 2019년보다 43일 짧았다. 4℃이하 수온이 3일 이상 지속될 경우 발령되는 저수온 경보도 없었다.

해양수산부는 그간 저수온 주의보 발령 이후 양식장 피해 예방을 위해 지자체와 국립수산과학원 합동으로 권역별 현장대응반을 운영했다. 실시간 수온과 어장관리요령 등 관련 정보를 양식어업인에게 신속히 제공하는 등 선제적인 대응을 강화했으며, 그 결과 올해는 저수온으로 인한 양식생물 피해가 전혀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해양수산부 이수호 어촌양식정책관은 “3월 환절기에는 꽃샘추위 등으로 인해 국지적으로 수온이 낮아질 가능성이 있으므로 양식어가의 각별한 관심과 주의를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고효준 기자 khj@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