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6월16일일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서울시, ‘스마트 시티·스마트 물관리’ 심포지엄 개최 2019-06-03 13:11
【에코저널=서울】올해는 1908년 9월1일 뚝도정수센터에서 최초로 서울시민에게 수돗물을 공급한지 111년이 되며, 상수도사업본부가 발족해 아리수를 공급하기 시작한 지 30년이 되는 해다.

서울시 서울물연구원에서는 4차 산업혁명시대를 맞아 물산업 분야에 정보통신기술을 융합한 새로운 물관리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오는 6월 4일 오후 2시부터 포스트타워 10층 대회의실에서 ‘스마트 시티, 스마트 물관리’란 주제로 서울워터 심포지엄을 개최한다.

스마트 물관리란 취수원부터 상수관망 등 물 공급 전반에 첨단정보통신기술을 접목하여 공급안정성, 수질안전성, 운영 및 유지관리 효율성, 소비자 만족 극대화를 이끄는 지능형 통합 물관리를 말한다.

미국, 독일은 지능형 검침인프라 구축을 도모하고 있고, 호주와 싱가포르 역시 안정적 수자원 확보위해 스마트 물관리 기술을 도입하는 등 전 세계는 이미 4차 산업혁명의 시대로 접어들어 상수도 생산과 공급체계에서 자동화, 정보화, 지능화가 추진되고 있다.

이런 흐름을 선도하기 위해 시는 이번 심포지엄에서 수질, 수처리공정, 상수관망에 도입된 정보통신기술 연구사례에 대한 주제발표를 통해 미래 수도 기술을 발굴하는데 목적을 두고 있다.

이번 심포지엄은 서울시립대학교 구자용 교수의 ‘상수도의 미래, 스마트 상후도’에 대한 기조발표를 시작으로, ‘스마트 시티, 스마트 워터시스템 구현을 위한 제언’(계명대학교 정동휘 교수), ‘오일러 경로를 이용한 상수관망 설계 및 운영 알고리즘 개발’(경상대학교 박노석 교수), ‘수처리공정에서의 머신러닝 알고리즘 활용방안’(K-water 이호현 박사), ‘빅데이터 분석을 통한 수질관리 시스템 개발’(서울물연구원 조우현 박사) 등 4편의 주제발표가 이어진다.

주제발표를 마친 후에는 서울물연구원 차동훈 센터장이 좌장을 맡아 한국건설기술연구원 오현제 선임연구위원, 부산대학교 박수완 교수, K-water 오주익 부장,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 송헌영 과장과 주제발표자가 토론자로 참석하여 청중들과 함께 정보통신기술을 융합한 물관리 기술에 대해 심층 토론을 진행한다.

이번 심포지엄에는 연구기관, 지방자치단체, 민간기업, 대학 관련학과 및 시민단체 등 정보통신기술 및 상수도 관련 민·관·학계 전문가 및 종사자와 시민 15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이번 심포지엄을 통해 4차산업혁명 시대를 대비해 물산업분야에서 정보통신기술과 융합방안 모색을 위해 다양한 의견들이 논의되고 활발한 정보 교류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서울시 이창학 상수도사업본부장은 “우리 생활 속에서는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을 통한 새로운 융합이 빠르게 진행되고 있으며, 이런 변화에 선제적이고 치밀하게 준비한다면 우리의 물산업은 새로운 혁신의 기회가 될 수 있다”며 “이번 심포지엄을 통해 사람이 중심이 되는 스마트 물관리가 될 수 있도록 나아가야 할 방향을 잡는 의미 있는 자리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병구 기자 lbk@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