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8월23일금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국립해양조사원, 해수욕장 이안류 실시간 감시 2019-05-31 11:53
【에코저널=부산】국립해양조사원은 국민들이 안전하게 해수욕을 즐길 수 있도록 6월 1일 부산 해운대, 송정 해수욕장을 시작으로 7개 해수욕장의 실시간 이안류 감시 서비스를 운영한다.

‘이안류(離岸流, Rip current)’는 해안 가까이로 밀려오는 파도가 부서지면서 한 곳으로 몰려든 바닷물이 바다로 빠르게 돌아나가는 흐름을 말한다. 주로 해변이 탁 트인 바다에서 짧은 시간에 갑작스럽게 발생하는 이안류는 해수욕객을 수심이 깊은 먼 바다로 순식간에 휩쓸고 갈 수 있어 매우 위험하다.

이에, 국립해양조사원은 지난 2011년 해운대 해수욕장을 시작으로 충남 대천, 제주도 중문, 강원도 경포대·낙산, 부산 송정 해수욕장을 대상으로 매년 개장기간 동안 실시간 이안류 감시 서비스를 운영해 왔다.

올해는 부산 기장의 임랑 해수욕장을 새롭게 추가해 총 7개 해수욕장의 바다 상태와 이안류 발생현황 등을 실시간으로 확인한다. 해운대, 대천, 중문 해수욕장의 이안류 감시 카메라를 고해상도 카메라로 교체해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게 될 전망이다.

국립해양조사원은 해수욕장별 이안류 위험지수와 조석, 파랑정보 및 이안류 발생상황 등을 해양수산부, 관할 지자체, 소방본부 및 해양경찰, 현장 구조대원 등에 제공해 안전사고 예방과 인명구조를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안전요원과 관계기관에 하루 2번(오전 8시 40분, 오후 2시) 정기적으로 문자서비스를 제공하고, 이안류 위험지수가 ‘주의’보다 높아질 경우에는 상시 제공 구조해요원의 사전 대비와 입욕 통제 등의 조치를 돕는다.

해운대 해수욕장은 야간개장 운영기간 동안 오후 6~9시의 이안류 발생 가능성을 미리 확인할 수 있도록 매일 오전 11시에 이안류 위험지수를 예측해 알려주고, 이안류 감시 웹·문자 서비스도 폐장시간까지 연장 운영할 예정이다.

강용석 국립해양조사원장은 “호주, 미국 등에서는 이안류로 인해 매년 100명 이상의 사망자가 발생하고 있다”며 “국립해양조사원은 이안류 감시 서비스를 지속 운영해 국민들이 해수욕장에서 안전하게 해수욕을 즐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고효준 기자 khj@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