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9월23일월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서울시, ‘침수예측시스템’ 개발 2019-05-20 14:47
【에코저널=서울】서울시가 25개 자치구별 강우량과 침수위험지역을 예측하는 ‘침수예측시스템’을 개발했다. 즉시 가동해 올 여름 폭우부터 선제적 대응에 들어간다는 계획이다.

‘침수예측시스템’은 기상청 레이더 자료를 활용해 비구름의 이동경로를 추적, 모니터링해 25개 자치구별 침수위험도를 예측하는 시스템이다. 위험이 예상될 경우 자치구가 대응준비 시간을 사전에 확보할 수 있도록 서울시가 자치구에 위험상황을 통보, 예비비상을 발령한다.

기상청 레이더 자료를 활용해 수도권 지역에서 서울로 유입될 수 있는 강한 비구름의 이동경로를 추적한다. 비구름의 이동경로에 위치한 강우량계를 실시간 모니터링해 25개 자치구별 강우량에 따른 침수 위험도를 확인 후 침수위험이 예상되는 자치구에 사전 대응시간 확보를 위해 예비비상을 발령한다.

서울시는 한국수자원공사(K-water)와 업무협약을 통해 도시홍수관리시스템 자료를 제공받아 예측시스템의 내실을 기했다.

서울시는 강우량과 강우지속시간에 따른 80개 시나리오를 마련하고, 각 시나리오별 침수위험도도 새롭게 작성했다.

자치구별로 침수취약지역 현황과 방재성능이 모두 다름에도 그동안은 서울 전역을 단위로 한 기상청 레이더 자료에 따라 서울 모든 지역에서 동일하게 풍수해에 대응해 왔다. 서울시는 침수예측시스템을 활용하면 자치구 단위의 보다 세밀한 맞춤형 선제적 예방·대응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했다.

이와 함께 서울시내 34개 침수취약지역 해소사업은 2021년 완료를 목표로 지속 추진한다. 현재 27개소가 완료된 상태. 하천 내 고립사고 예방을 위해 작년 시범운영을 시작한 ‘하천 진출입 원격차단시설’(현재 5개 하천 50개소)을 올해 불광천 등 사고발생이 높은 11개 하천 127개소에 추가 설치한다.

서울시는 올 여름 집중호우, 태풍 같은 풍수해에 대비하기 위한 ‘2019년 풍수해 안전대책’을 이같이 발표하고, 5월 15일부터 10월 15일까지 ‘풍수해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운영해 이번 대책을 본격 가동한다.

‘2019년 풍수해 안전대책’은 ①침수예측시스템 운영 및 하천 고립사고 대책 ②방재시설 및 침수방지시설 확충 ③수해취약지역 및 방재시설물 점검 ④사전 모의훈련 및 관계자 교육 ⑤시민참여, 유관기관 협력 바탕 재난대응, 5개 분야 세부대책으로 추진된다.

서울시는 민·군·관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최대 64만여 명까지 동시수용 가능한 규모로 이재민 임시주거시설을 지정하는 등 재난상황 발생 이후 신속한 피해복구도 차질 없이 준비한다는 계획이다.

‘현장복구지원반’(서울시 112개 부서 2337명)을 구성해 시 국장급 책임관과 각 자치구를 1:1 매칭해 수해복구를 지원한다. 또, 91개 민간단체를 중심으로 재난현장 복구지원 체계를 구축해 피해지역을 지원한다. 2단계 이상 발령시에는 군?민방위 대원 23만 5천여 명을 동원해 피해지역 복구에 나선다.

서울 전역을 7개 권역으로 구분해 권역별로 지원가능한 양수기 10,544대를 상호 지원토록 했다. 대형건설사와 서울시내 10개 권역을 매칭, 민간 건설장비(중장비 517대, 수장자재 8종)와 인력(기능공 383명)을 지원한다.

‘이재민 임시주거시설’은 학교, 경로당, 관공서 등 1,031개 시설을 지정하고, 의료인, 의료보조원, 행정요원 등으로 구성된 ‘재난의료지원단’ 94개 팀 510명을 편성해 의료지원한다. 이밖에도 재난피해자 심리상담, 복구지원금 등도 지원한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풍수해 안전 위협요인에 철저히 사전대비해 시민 피해와 불편을 최소화해나가겠다. 특히 올 여름부터 침수예측시스템을 가동해 빈도가 잦아지고 있는 국지성, 기습성 집중호우에 지역별 대응력을 높여나가겠다”며 “풍수해 대비에는 무엇보다 시민의 관심과 적극적인 참여가 중요한 만큼, 기상특보 발령 시 내 집 앞 빗물받이 덮개 신속제거, 현관 앞에 물막이 판 설치 등 시민도 적극적으로 풍수해에 대응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병구 기자 lbk@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