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1월20일화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서울시 ‘하수도정책자문단’ 2기 위원 40명 구성 2018-10-29 12:32
【에코저널=서울】서울시는 하수도 정책자문위원 40명을 구성, 오는 29일 2기 ‘하수도정책자문단’이 공식 출범한다고 밝혔다.

하수도 정책자문단은 하수도 정책의 싱크탱크 역할을 하는 상설 자문위원회로서, 장기적이고 지속적인 하수도의 비전과 철학을 바탕으로 효과적인 하수도 정책을 발굴, 논의한다.

2기 정책자문단은 각계각층의 폭넓은 전문가의 참여를 유치하기 위해 지난 8월 27일부터 9월 14일까지 2주간 공개모집했다. 최종 40명으로 확정, 구성됐다. 전반적인 도시운영과 연계·융합한 정책검토를 위해 하수도, 환경, 수자원, 시공·안전, 도시계획, IT, 경영 등 유관기관 전문가와 일반시민, 서울시의회 의원 등이 다수 포함됐다. 임기는 2018년 10월 29일부터 2020년 10월 31일까지 2년이다.

서울시는 지난 2016년부터 자문단을 창설해 하수도의 장기적인 비전과 다양한 정책 대안에 대해 논의해왔다. 변화하는 기후·환경·사회적 여건 등에 대응하고, 시민요구에 부합하는 선진화된 하수도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차원으로 운영했다.

1기 자문단에서는 정책, 하수처리, 관로운영, 경영으로 구성된 4개 분과위원회를 구성해 글로벌 서울을 위한 하수도 원칙을 제시하고 원칙실현을 위한 핵심전략을 검토했다.

이번 자문단은 그 동안의 논의 결과를 바탕으로 일관된 비전과 원칙하에 신규 정책 및 이슈를 발굴, 검증함으로써 서울형 하수도 정책의 방향을 제시하는 나침반 역할을 담당할 예정이다.

자문단은 ▲하수도 비전·목표(재승인) ▲시민체감형 정책지표 개발 및 모니터링 ▲서울형 하수배제시스템 제시 ▲스마트 기술과의 융합방안 ▲하수도 자원재생 및 생산화 방안 ▲물재생기술 혁신 등 물재생센터 현대화 방안 ▲시민소통방안 등 핵심 7개 주제를 검토·논의한다는 방침이다.

논의된 핵심 주제는 하수도 포럼, 토론회 등을 통해 시민, 전문가, 관계자들과 공유하고 함께 고민함으로써 정책방향으로 확정할 계획이다.

서울시 배광환 물순환안전국장은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 시민들의 능동적인 참여로 구성·운영되는 만큼 하수도 현안이슈 해결을 위한 창의적인 성과를 도출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정책자문단을 통해 시민이 만족할 만한 하수도 정책을 도출해 제공할 수 있도록 고민하고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10월 29일 ‘하수도정책자문단’ 2기 공발족식에서는 위원장 선출, 위촉장 수여식 이외에 서울 하수도 현황과 정책방향과 1기 자문단 논의결과를 공유하고, ‘서울시 하수도의 과제 및 극복방안’에 대한 자유토론을 통해 향후 자문단 운영 방안 등을 세부적으로 논의할 계획이다.

한편, 서울시는 확정된 정책방향은 2019년 추진예정인 ‘2040 서울시하수도정비기본계획’을 통해 기술적인 검토를 수행하고 실현계획을 수립함으로써 하수도 정책에 적극적으로 반영할 예정이다.

이병구 기자 lbk@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