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년 10월 18일  목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서울시청 시민청서 ‘아리수 블라인드 테스트’ 2018-10-10 11:54
【에코저널=서울】서울시는 오는 11일 오전 11시, 시민청 지하 1층 서울책방 옆에서 시민들을 대상으로 수돗물, 생수 등 3가지 물로 블라인드 테스트를 한다.

이번 ‘아리수 물맛 블라인드 테스트’는 일반시민에게 먹는 물맛을 객관적으로 비교·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 좋은 물과 맛있는 물에 대한 이해를 돕고자 하는 취지에서 마련된다. 음용수를 무작위로 섞어 가장 맛있는 물을 찾는 ‘블라인드 테스트’와 아리수 소개, 음용수 투표 등으로 진행된다.

‘아리수’는 고구려 때 한강을 부르던 말로 평생을 마셔도 좋은 서울시 수돗물의 이름이다.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아리수에 대한 시민들의 올바른 이해와 공감대 형성을 위해 아리수의 품질을 시민들이 직접 비교하고 체험할 수 있도록 행사가 꾸며진다.

아리수 블라인드 테스트는 객관성이 유지될 수 있도록 동일한 조건에서 어떤 것이 좋은 물이고, 맛있는 물인지 즉석 실험하는 방식으로 진행되며, 물에 대한 선입견이 배제될 수 있도록 아리수와 시중 유통되고 있는 생수 제조사를 밝히지 않고 음용해 가장 맛있는 물을 찾은 후 시민의 이해를 돕기 위해 음용수와의 가격, 성분 비교 등 설명을 병행한다.

또한 서울시는 시민들의 관심과 참여를 끌어올리기 위해 시민이 직접 물 맛 체험과정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모습들을 상수도사업본부 공식 페이스북(https://www.facebook.com/seoularisu) 등을 통해 중계하고 참여자에게는 기념품으로 3단 머그컵을 증정할 예정이다.

이창학 상수도사업본부장은 “이번 행사로 수돗물에 대한 막연한 거부감이 조금이나마 해소되고, 수돗물 음용에 대한 인식이 개선되기를 바란다”며 “수돗물 음용에 대한 시민들의 뜨거운 관심을 이끌어낼 수 있도록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시가 지난 8월 23일 광화문 광장에서 진행한 ‘2018 수돗물 축제’의 아리수 맛 평가 테스트 결과, 참여한 831명의 시민중 73.6%(612명)가 ‘맛있다’, 23.8%(198명)가 ‘마실만한 보통 수준’이라고 답한 바 있다.



고효준 기자 khj@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