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2월12일수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경기도, 하천관리 방안 주제 워크숍 열어 2018-09-18 11:04
【에코저널=수원】경기도가 시·군과 함께 선진적 하천관리방안 모색을 위한 ‘2018 경기도 하천(재해)관리 워크숍’을 개최한다.

18일 고양 소재 엠블호텔에서 열리는 워크숍에는 경기도와 시·군 하천관련 업무 담당자 100여명이 참여해 하천의 효율적인 유지관리와 재해로부터 안전한 하천을 만들기 위한 방안을 논의한다.

이번 워크숍은 기후변화에 대비해 하천 재해 대비책을 강구하고, 선진적 하천 관리 방안을 모색하는데 목적을 뒀다.

올해는 ‘물 관리 일원화’에 따른 홍수관련업무가 환경부로 이관되는 등 정부 정책변화가 이뤄지고 있다. 워크숍에는 관련 업무를 총괄하는 환경부 산하 홍수통제소 소속 연구원 등이 참여해 행사의 내실화를 꾀했다.

워크숍에서 환경부 한강홍수통제소 김진훈 박사는 ‘하천 홍수위험지도 작성 및 활용’을 주제로 홍수위험지도 작성을 통한 경기도 하천재해 예방 방법 및 향후 하천시설의 발전 방안에 대해 강의한다.

또한 외부 전문가를 초빙해 ‘하천시설물 설계 요령’에 관한 주제로 하천 시설물의 설계 기준과 사례 분석을 통해 설계용역을 감독하는 공무원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강의를 펼친다.

안양시의 ‘도시재생과 연계한 수암천 하천정비사업 추진사례’, 시흥시의 ‘하천 현장 관리단 운영사례’에 대한 우수사례를 발표, 시·군의 하천관리에 따른 경험과 아이디어를 31개 시·군과 공유하는 자리도 마련했다.

이 밖에도 ‘지방하천 비관리청 허가 및 소하천정비사업 추진’ 등을 주제로 현안토론을 실시, 하천정책관련 개선 사항 및 건의사항을 수렴하는 등 도-시·군 간 소통의 시간을 만드는데 주력했다.

경기도 박윤학 하천과장은 “올해는 6년 만에 한반도를 관통하는 태풍 ‘솔릭’이 발생했고 지난 8월 말 시간당 90mm가 넘는 집중호우로 하천피해가 발생한 만큼 재난으로부터 안전한 하천을 만들기 위해서는 하천담당자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경기도는 이번 워크숍을 계기로 도-시·군간 주요 정책에 대한 이해와 정보를 공유하고 직원들의 직무능력을 향상함으로써 향후 불합리한 제도개선과 재해로부터 안전한 하천을 만들기 위한 노력해 나가기로 했다.


고효준 기자 khj@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