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2월11일화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국회 설치 냉·온수기 생수 78% 수질기준 초과 2018-08-08 14:57
【에코저널=서울】국회에 설치된 말통 생수 78%, 정수기 50%에서 일반세균 수질기준이 초과한 것으로 드러났다.

수돗물시민네트워크가 국회의원회관 16곳, 본관 2곳에 설치된 ‘말통 생수(냉·온수기)’의 수질검사를 측정한 결과, 조사대상의 78%가 수돗물의 일반세균 수질기준(100CFU/mL)을 초과했으며, 최대 검출 샘플(3400CFU/mL)은 기준의 34배에 달했다.

또한 국회의원회관 6곳, 헌정기념관 3곳, 의정관 2곳, 국회본관 1곳 등의 ‘정수기’ 수질검사 결과도 조사대상의 50%가 수돗물의 일반세균 수질기준을(100CFU/mL) 초과했다. 최대 검출 샘플은 기준의 16배였다.

일반세균은 정수처리와 급수과정에서 오염여부를 판단하는 지표다. 인체 내에서 직접 병을 일으키는 것으로 인식되지는 않지만, 지나치게 많으면 배탈과 설사를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같은 조사결과는 용기 내의 물이 오래 지체돼 오염과 세균 증식이 이뤄지는 말통생수나 정수기 사용 시 대비했어야 할 기본 관리를 충분히 했다고 볼 수 없다는 지적이다.

말통생수의 경우엔 설치자가 1년에 1회 에어필터 교체, 6개월에 한 번씩 소독, 청소를 해야 하는 조치만 취했을 뿐, 수질관리를 충분히 했다고 볼 수 없다.

이에 반해 국회의원회관 2곳, 헌정기념관 2곳, 의정관 2곳, 본관 2곳의 수돗물(수도꼭지) 수질검사 결과, 일반세균은 모두 불검출(O CFU/mL)됐다. 결과적으로 국회는 수돗물을 사용했으면 문제될 일이 없을 것을, 위생과 환경문제가 지적되는 생수와 정수기를 사용해서 문제를 만든 셈이다.

염형철 수돗물시민네트워크 이사장은 “말통생수와 정수기의 위생 문제가 진즉부터 지적돼 왔다”며 “국회는 연간 15조에 달하는 물예산을 의결하는 국가기관으로서 스스로 수돗물을 음용하고, 더 좋은 수돗물 정책을 감독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제부터라도 국회가 먹는물의 안전성을 위해 앞장서야 한다”며 “말통생수와 정수기를 즉각 철거하고, 수돗물 음수대로 바꿔 방문자들의 위생을 지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국회는 2016년 5월부터 올해 3월까지 정수기, 말통생수 비용으로 국민세금 3746만7700원을 사용했다.

이정성 기자 jungsungl@daum.net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