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0월22일월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경기도, 개인하수처리시설 관리 민간업체 기술교육 2018-05-17 09:21
【에코저널=수원】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과 경기도 수자원본부는 17일 경기도인재개발원에서 도내 소재 개인하수처리시설 관련 설계시공 및 위탁관리업체 직원 92명을 대상으로 하수처리 민간전문가 교육을 실시했다.

경기도가 민간전문가를 대상으로 하수처리 실무교육을 실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좀처럼 개인하수처리시설 부적합률이 떨어지지 않기 때문이다.

현행 제도는 공공하수처리장이 없는 지역에 위치하는 건물의 경우 생활하수를 자체적으로 처리할 수 있는 개인하수처리시설 설치를 의무화하고 있다.

2016년 기준으로 경기도에는 약 15만개의 개인하수처리시설이 산재돼 있으며, 매년 증가 추세다. 개인하수처리시설은 법적으로 관리주체가 건물주이고 수적으로 많아 통상적인 지도·점검만으로는 적정관리에 한계가 있다는 것이 경기도의 설명이다.

실제로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자료에 따르면 최근 3년간 경기도내 개인하수처리시설의 부적합률은 2015년 17.9%, 2016년 17.4%, 2017년에는 18.4%로 매년 비슷한 경향을 보이고 있다. 부적합은 생활하수 수질이 기준치를 초과한 것을 말한다.

경기도는 개인하수처리시설 개선을 위해서는 이를 관리하는 민간업체의 협조와 기술능력 향상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고 보고 이번 교육을 마련했다.

윤미혜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장은 “건물 설계 단계부터 높은 하수처리 능력을 갖춘 개인하수처리시설을 갖춰야 하는데 실제로는 저가 제품 선호와 전문업체의 기술력 등이 부족한 실정”이라면서 “민간업체 종사자의 실무교육과 현장방문 기술컨설팅으로 팔당호 등 공공수역 오염예방 및 저감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은 이번 교육에서 ▲개인하수처리시설의 이해 ▲고도처리공정 설계방법 ▲연구원에서 자체 개발한 고도처리공법 설계프로그램 소개 및 활용방법 등을 실시할 예정이다.

한편,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에서는 지난 2001년부터 개인하수처리시설을 대상으로 건축주가 원할 경우 직접 현장을 방문해 무상 기술 컨설팅을 실시하고 있다. 지난 17년 동안 1,628개 시설이 무상기술컨설팅을 받았다.

고효준 기자 khj@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