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년 08월 19일  일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성남시, 수돗물 생산시설물 46곳 정밀 안전진단 2018-05-08 10:13
【에코저널=성남】성남시는 5월 8일부터 오는 12월 14일까지 8억5200만원을 투입해 수돗물 생산 시설물 46곳을 정밀 안전 진단한다.

5년마다 정밀 안전진단을 하도록 정한 ‘시설물의 안전 및 유지관리에 관한 특별법’을 따른 조치다.

대상 시설은 ▲수정구 복정동 복정정수장 ▲서울 송파구 풍납동 한강취수장 ▲수정구 태평동 태평주배수지 등 물 저장 시설 16곳 ▲중원구 중앙동 중동가압장 등 수압 조절 시설 28곳이다.

▲복정 정수장.

전문업체에 의뢰해 시설별 구조물의 물리적·기능적 유지 관리 상태를 육안 조사, 강도 측정 등으로 파악한다. 콘크리트 손상 등 결함 발견 땐 원인을 조사해 보수·보강한다.

시설물의 침식, 구조물 기울어짐 등 중대결함 발견 땐 즉시 안전조치하고, 사용 제한 뒤 보수·보강한다.

복정정수장의 침전지, 판교배수지, 중동가압장 등 12곳 시설물은 내진 성능평가를 병행해 2013년부터 진행한 모든 수돗물 생산 시설물 내진 성능평가 작업을 마칠 계획이다.

구조물의 안전성과 유지 관리력을 높여 지진 등 각종 재난사고에 대비하고, 시민에 안전한 수돗물을 공급해 나가는 것이 목표다.

성남시는 지난해 2년마다 하는 정밀 안전 점검을 시행해 수돗물 생산 시설물 46곳 종합 평가 결과에서 ‘양호’ 등급을 받았다.

이병구 기자 lbk@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