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년 09월 26일  수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옥천군 병입 수돗물, 1년 동안 17만병 제공 2018-03-07 14:38

【에코저널=옥천】생산 1주년을 맞은 옥천군 병입 수돗물 ‘꿈엔-水’가 각종 축제현장과 수해복구 지역에 공급돼 효자 노릇을 톡톡히 한 것으로 나타났다.

옥천군은 지난해 3월부터 350㎖와 1800㎖ 페트병에 담아 생산을 시작한 ‘꿈엔-水’를 각종 축제와 수해복구 현장 등에 약 17만2700여 병을 무상 지원했다고 7일 밝혔다.

지난해 묘목축제, 지용제, 향수옥천 포도복숭아축제 등 군 대표 축제와 각 읍면 주관 행사 등에 350㎖짜리 10만1900여 병을 지원했다. 8월 기록적인 폭우 피해를 본 괴산군 청천면과 보은군 산외면에도 1만 병을 공급했다.

수해복구에 나서는 20여 개 자원봉사 기관·단체에도 2700여 병을 지원했다. 가뭄이나 상수도 공사 등으로 인해 이동급수가 필요한 마을에는 대용량 1천800㎖를 포함해 약 5만8100여 병을 지원했다.

옥천군 상하수도사업소는 재난·재해, 상수원 고갈, 급수관로 파손 지역 등에 공급할 목적으로 지난해 이원정수장에 수돗물을 페트병에 담을 수 있는 생산라인을 갖췄다. 이곳에서는 1시간에 350㎖ 400병과 1천800㎖ 230병 정도를 생산할 수 있다.

간편하게 휴대가 가능한 350㎖짜리는 보통 각종 축제나 행사현장 등에 지원되고 1800㎖짜리 대용량은 단수지역 등에 비상식수용으로 공급된다.

‘꿈엔-水’라는 이름은 전국 공모를 거쳐 선정했는데 이 고장 출신 정지용 시인의 ‘향수’ 속 시 구절을 인용했다는 게 옥천군의 설명이다.

옥천군 관계자는 “ ‘꿈엔-水’ 공급으로 수돗물에 대한 군민 신뢰도가 높아졌다”며 “청정 옥천 이미지에 걸맞게 누구나 안심하고 마실 수 있도록 깨끗한 수돗물 공급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병구 기자 lbk@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