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년 09월 26일  수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서울시, 소형 빗물이용시설 설치비 지원 2018-03-02 11:33
【에코저널=서울】서울시가 버려지는 귀중한 수자원인 빗물 활용을 촉진하기 위해 소형 빗물이용시설 설치비 90%(기준설치비 대비)를 지원한다.

지원금액 한도는 크기에 따라 최소 194만9천원에서 최대 232만8천원까지며, 신청자는 설치비의 10%만 부담하면 된다.

소형 빗물이용시설은 지붕 등에 내린 빗물을 2톤 이하의 작은 저장탱크(2㎥ 이하)에 모아 활용할 수 있는 시설이다. 이렇게 모아진 빗물은 텃밭에 화단을 조성하거나 마당을 청소하는 등 다용도로 활용할 수 있어 수돗물 사용 절감 효과가 있다.

서울시는 2007년부터 소형 빗물이용시설 설치비를 지원하고, 있으며 올해는 2억6400만원 예산을 배정해 자치구별로 4~5개소, 총 120개소에 지원한다.

작년 사업추진시 조기마감에 따른 자치구별 지원대상수의 불균형을 해소하고자 올해는 자치구별로 4~5개소를 배정해 사업을 추진한다. 4월 30일까지 신청이 마감되지 않은 경우 자치구 구분 없이 지원대상자를 확정한다.

설치를 원하는 시민은 신청서류를 작성해 해당 자치구(치수과 또는 환경과)에 3월 2일부터 신청하면 된다. 이후 지원 대상으로 확정되면 설치비용을 지원받게 된다. 자세한 사항은 서울시 물순환정책과(02-2133-3854)나 해당 자치구에서 안내받을 수 있다. 자치구에서 적합성 검토 후 서울시에서 지원대상을 확정하며, 신청자가 많을 경우엔 사업이 조기에 종료될 수 있다.

서울시 안대희 물순환정책과장은 “기후 변화로 물부족 현상이 심화되고 있는 요즘 빗물이용시설을 설치하면 물을 절약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환경을 살리는 일에도 동참할 수 있다”며 “평소 빗물을 활용하고 싶어하는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고효준 기자 khj@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