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년 06월 24일  일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평택·용인·안성시, 평택호 갈등 해결 청신호 2018-03-02 08:48
경기도·3개 지자체, 상생협력 추진단 발족

【에코저널=수원】송탄·평택 상수원보호구역관련 문제를 놓고 39년째 갈등을 빚고 있는 평택시와 용인시, 안성시가 문제해결에 한걸음 다가섰다.

경기도는 평택과 용인, 안성시가 경기연구원이 진행한 ‘진위·안성천, 평택호 수계 수질개선과 상·하류 상생협력 방안 연구용역 결과’ 이행을 위한 ‘상생협력 추진단’ 구성에 합의했다고 1일 밝혔다.

경기도와 3개 시는 2015년 12월 문제해결을 위한 공동 연구용역을 추진, 그 결과를 이행하기로 협약을 체결한바 있다. 이에 경기도는 갈등 중재를 위해 경기연구원에 ‘진위안성천 및 평택호 수계 수질 개선과 상·하류 상생협력방안 연구 용역’을 의뢰했고, 최근 결과가 공개됐다.

경기연구원의 연구용역은 상수원보호구역 해제·변경·존치 등 각 상황에 필요한 수질개선과 취수방식, 제도개선 방안 등을 제시했다. 또, 문제해결 대안으로 3개시 중재를 위해 ‘상생협력 추진단’과 민·관거버넌스 협의체 구성 등 상생협력방안 추진을 제안했다.

3개 시가 합의한 ‘상생협력 추진단’은 1단 1팀 8명으로 단장은 경기도 수자원본부 상하수과장이 맡고, 용인·평택·안성시에서 정책협력관(사무관) 각 1명씩 파견을 받고, 자문단은 환경 전문가 5-7명으로 구성할 계획이다

경기도는 3월까지 추진단 구성을 완료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갈 계획이다. 추진단은 진위·안성천 및 평택호 수질개선 종합대책 수립·추진, 유역 민·관 거버넌스 활성화를 위한 정책협의회 운영, 상류지역의 합리적인 규제개선 등의 업무를 맡아 3개 지역의 다양한 의견에 대한 중재 역할을 하게 된다.

김문환 경기도 수자원본부장은 “1979년 평택 송탄·유천 취수장이 상수원보호구역으로 지정된 이후 지속 돼온 3개 시의 갈등을 해결할 수 있는 첫 걸음을 하게 된 셈”이라며 “용인·평택·안성시가 모두 만족하는 상생협력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더 많이 소통하고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이정성 기자 jungsungl@daum.net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