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년 09월 26일  수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서울시, ‘아리수품질확인제’ 야간 확대 실시 2018-02-26 14:03
【에코저널=서울】서울시가 매년 약 30만 가구의 가정집 수돗물 수질을 무료로 검사해주는 ‘아리수품질확인제’를 시행하고 있는 가운데 올해부터는 희망 가구에 대해 수질검사를 위한 방문시간을 야간까지 연장한다. 이는 맞벌이 등의 이유로 주간에 수질검사를 받기 어려운 가정집의 수질검사를 원활하게 진행하기 위한 것으로, 전국 최초다.

서울시에 따르면 오는 3월부터 수질검사 시간을 야간(18~21시)까지 연장해 각 가정을 찾아가 수돗물 수질을 무료로 검사하고, 급수환경을 개선하는 ‘아리수 품질확인제’를 실시한다.

▲아리수품질확인제 수질검사.

서울시는 지난 2008년 전국 최초로 각 가정집의 수돗물을 무료로 검사해주는 아리수품질확인제를 시행해 왔으며, 올해부터는 주간에만 실시하던 것을 야간까지 확대하게 됐다. 수질검사 항목은 ▲소독상태를 확인하는 잔류염소 검사 ▲수도배관의 노후도를 진단할 수 있는 철, 구리 검사 ▲수돗물의 깨끗함 정도 등을 측정할 수 있는 탁도와 수소이온농도에 대해 검사한다.

서울시는 아리수 품질확인제를 통해 수돗물의 안전성을 시민들이 직접 눈으로 확인할 수 있게 하는 것은 물론, 수질검사 결과를 분석해 각 가정집의 수도관 상태에 대한 컨설팅도 지원하게 된다. 또 교육받은 수질검사원을 통해 수돗물 물맛의 이상 유무도 감별하게 할 계획이다.

지난해 서울시는 아리수품질확인제를 통해 총 32만6616가구에 대해 무료 수질검사를 시행했다. 이중 급수 환경 개선이 필요한 668가구에 대해 낡은 수도관 교체, 물탱크 청소 및 수위 조절 등을 통해 아리수정수센터에서 생산하는 깨끗하고 안전한 수돗물이 각 가정의 수도꼭지까지 제대로 공급될 수 있도록 조치했다.

서울시는 수질검사의 공정성을 위해 지역 주민 여성 수질검사원 160명을 2월에 채용, 수돗물 채수 및 수질검사 방법, 현장 실무교육, 친절교육 등을 실시해 3월부터 본격적으로 아리수품질확인제를 운영한다.

아리수품질확인제는 다산콜센터(120번)나 관할 수도사업소, 또는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 홈페이지(http://arisu.seoul.go.kr)로 신청하면 된다.

이창학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장은 “아리수정수센터에서 고도정수처리로 깨끗하게 생산해 공급하는 서울의 수돗물은 ‘마시는 물’ ”이라며 “안심하고 드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고효준 기자 khj@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